today : 2017.10.24  update : 2017.10.23 월 21:2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PREV NEXT
여백
CJ제일제당 컵반 모방 부정경쟁행위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 기각법원 “오뚜기‧동원F&B 시판 즉석 덮밥‧국‧탕 흔한 형태”

[소비자경제신문=민병태 기자] 법원이 CJ제일제당 측에서 자사 ‘컵반’ 제품을 모방했다며 오뚜기와 동원F&B를 상대로 제기한 판매금지 가처분 신청에 대해 현재 진행 중인 보안 소송과 별개로 기각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60부(김형두 수석부장...

"유행은 돌고 돌아, 배가 된 '복고열풍', 올 겨울패션 포인트 '화려""나만의 컬러 찾기, 내 컴플렉스 '노출'로 승화"

[소비자경제신문 = 최빛나기자] 겨울을 재촉하는 가을 비가 내리고 일교차가 커지기 시작하더니 사람들이 옷을 여미기 시작했다. 어느새 겨울의 초입인 11월의 문턱에 들어섰다. 온난화 때문일까? 여름과 겨울은 길어지고 봄과 가을은 점차 짧아졌다....

소비자, '화장품 시장 만족…자동차 수리서비스 가장 빈약해'한국소비자원, 소비자시장 지향성 조사서 자동차 수리서비스 매년 꼴찌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소비자시장성과지수(이하 KCMPI)가 화장품 시장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소비자시장성과지수는 제품별 소비자의 만족도를 평가해 얼마나 소비자 지향적으로 작동하는가를 보여주는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화장품 시장...

한국전력거래소, 전력거래수수료 인상…부당이익 취해57억원 성과급 잔치 벌여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한국전력거래소가 전력거래수수료를 14% 셀프 인상해 재무상태를 호전시키고 이를 근거로 57억원의 성과급 잔치를 한 것으로 드러났다.자유한국당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윤한홍 의원(경남 창원마산회원구)이 한국전력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은 남북한이 일본의 공격에 맞서 태백산에 꽁꽁 숨겨놨던 핵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사일은 도쿄 상공을 가로질러 인근 무인도에 떨어진다. 일본을 마지막까지도 용서하는 끝 부분에서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소설과 달리 어느 날 북한 핵미사일이 일본이 아닌 광화문이나 서초구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은 30초 이내 가

[이동주 의학 칼럼] 살충제 계란과 메르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저의 아버지는 양계장을 하셨었습니다. 지금 저의 병원이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아버지의 양계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도 저를 ‘양계장집 막내아들’로 기억하시는 어르신들이 종종 병원을 찾아주십니다. 저 또한 지금은 진료실에서 환자를 보는 일을 하고 있지만 어릴 때는 아버지를 도와 닭 사료 주는 일, 계란 걷는 일, 닭똥 치우는 일 등 양계장일을 적지 않게 도우며 자랐기 때문에 저는 아직도 의사보다 ‘양계장집 막내아들’이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그래서인지 양계장에 관련된 얘기가 들려오면 아직도 저는 우리집 얘

[박재형 법률 칼럼] 미성년 범죄자는 어디까지 보호받아야 하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여중생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유인하여 잔인하게 살인한 사건이 발생하여 전 국민을 경악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그 충격으로부터 채 벗어나기도 전인 최근, 여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심하게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을 충격에 빠지게 하였습니다.앞에서 언급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욱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는 것은, 이렇게 잔혹한 범죄의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인보다 낮은 형을 선고 받거나, 심지어 형사 처벌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현재 대한민국 형법 제9조는 “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