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21  update : 2018.1.21 일 08:00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의료·제약
전세계 의사 1000명 심장스텐트 배우러 서울아산병원 온다‘아산 심혈관중재시술 교육 프로그램’ 100회 달성, 33개국 1131명 트레이닝
박승정 교수가 ACT 프로그램에 참석한 해외 의료진에게 강의를 하고 있다.(사진=서울아산병원 제공)

[소비자경제신문=유주영 기자] “서울아산병원은 스텐트 시술에 적합한 환자를 선별하기 위해 심장혈류검사(FFR)를 통해서 심장 관상동맥의 정확한 상태를 측정하고 있습니다. 이런 것이 한국의 수준 높은 의학 기술이라 생각합니다.”

일본에서 온 심장전문의 리사 타카하시는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의 심혈관중재시술 노하우를 배우기 위해 ‘아산 심혈관중재시술 교육 프로그램’에 참가한 후 이같이 소감을 밝혔다.

전세계적으로 ‘심장질환 중재적 치료’의 발전을 선도해 온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이 지난 8년간 전세계 1000명 이상의 심장전문의들이 찾아온 교육 과정을 운영해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글로벌 교육 기관으로서 위상을 높이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은 심장혈관연구재단과 공동 주최하는 ‘아산 심혈관중재시술 교육 프로그램(Asan medical center Cardiology Training program, ACT)'을 운영해 지난 2009년 1월부터 최근 8월까지 일본, 호주, 싱가포르, 중국, 홍콩 등 33개국 1131명의 의료진에게 심장혈관 스텐트 시술의 노하우를 전수했다고 밝혔다. 

ACT 프로그램은 매월 10명~15명의 참석자들이 서울아산병원의 세계적인 심장전문가로부터 심혈관중재술의 라이브 시연과 강의를 통해 최신 치료 트렌드와 노하우를 3박 4일 동안 집중적으로 전수받는 전문가 교육 과정이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은 수술로만 치료하던 좌관동맥주간부 질환도 스텐트 시술이 안전하다는 것을 처음으로 입증했다. 아울러 심장혈류측정을 통해 스텐트 시술에 적합한 환자군에게만 스텐트 시술을 시행하는 등 지난 20년간 심혈관 중재시술의 패러다임을 만들어왔다. 

또한 심장혈관연구재단과 함께 전 세계 40개국, 4000명 이상의 심장전문의들이 참석하는 관상동맥중재시술 국제학술회의를 22년 동안 개최하고, 심장판막 중재시술 국제학술회의, 복합심장중재시술 국제 학술회의 등 세계적인 학회를 자체적으로 운영한다.

이러한 명성과 수준 높은 교육 내용을 바탕으로 참석자들의 신청이 이어져, 지난 2009년부터 올해 8월까지 100회의 ACT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에 그동안 글로벌 교육과정이 부족했던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심혈관중재시술 교육의 메카로 자리 잡았다.  

참석자들은 한국 293명, 중국 206명, 인도 186명, 말레이시아 41명, 홍콩 33명, 태국 32명, 싱가포르 15명, 아랍에미리트(UAE) 1명 등이었으며, 총 33개국에서 1131명이 ACT 프로그램을 통해 임상 실무를 익혔다.

특히 의료선진국 일본에서도 지금까지 159명의 의료진이 ACT 프로그램에 참석해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의 심혈관중재시술의 노하우를 배웠다. 

주요 교육 내용으로는 좌관동맥주간부 중재시술 집중 코스(Left Main Intensive Course), 심혈관중재시술 전 심장혈류측정방법(FFR & IVUS Guided PCI), 만성폐색병변 전문가 과정(CTO Live from the Experts), 대동맥판막스텐트시술(TAVI Live) 등이다.

특히 ACT 프로그램의 특성에 맞춰 서울아산병원 심혈관조영실 내에 마련된 ‘아트리움(Atrium)'이라는 연수센터에서 세계적인 수준을 가진 서울아산병원 심장전문의들의 시술을 라이브시연으로 보면서 활발한 토론과 상호작용이 가능하다.   

또한 정기적인 3박 4일 코스 외에도 신청자들의 요청에 따라 'One Day', '2 Days' 등의 서브프로그램도 31회 진행되었는데, 서브프로그램에도 지금까지 8개국 423명(한국 266, 일본 105, 중국 18, 태국 13, 대만 12, 필리핀 4, 인도네시아 4, 호주 1)이 참석했다.

서브프로그램은 만성폐색병변(CTO), 대동맥판막스텐트시술(TAVI), 생체흡수형스텐트시술(BVS), 심혈관 이미지분석(Imaging) 등 특정 분야에 특화된 프로그램으로 구성돼 진행되거나, 방사선사, 간호사 등을 위한 프로그램 등 개별 맞춤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고 있다.

박승정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ACT 프로그램은 라이브시연과 다양한 케이스 발표, 주제별 강의 등 서울아산병원 심장병원만의 특성화된 심혈관중재시술에 대한 전문 교육이 이루어져 지난 8년간 해외 의료진들의 열렬한 호응을 받아왔다”며 "앞으로도 더 많은 해외 의학자들이 찾아와 실무 능력을 향상시키고 치료 노하우를 배울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해 글로벌 교육 기관으로서의 명성을 유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주영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의학 칼럼] '배부른 돼지의 이야기'

[소비자경제신문=칼럼] 어느 정권에서나 의사들은 돈만 밝히는 나쁜 놈들이라는 인식은 공통적인 프레임인 것 같습니다. 그렇다보니 의사들의 주장은 언제나 ‘배부른 돼지’들의 투정으로 여겨집니다. 얼마 전에 광화문에서 문재인 케어를 반대하는 의사들의 집회가 있었습니다만 이를 보도하는 신문기사의 댓글들을 보면 이러한 국민들의 정서를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너희들은 도대체 돈을 얼마를 더 벌어야 만족하겠느냐’는 댓글들이 수두룩하며, 국민들 의료비 싸게 해주겠다는 정책인데도 국민들은 안중에도 없이 자기네들 수입이 줄까봐 집단행동까지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