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주 대장 소환 "죄송하고 참담…자리 연연 않겠다"
박찬주 대장 소환 "죄송하고 참담…자리 연연 않겠다"
박 대장 "검찰에서 소상히 밝힐 것"
  • 유주영 기자
  • 승인 2017.08.08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국방부에 출석하는 박찬주 대장.(사진=YTN 캡처)

[소비자경제=유주영 기자]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은 8일 공관병 갑질 의혹과 관련해 "국민 여러분께 너무 큰 물의를 일으켜 정말 죄송한 마음이고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박 대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국방부 검찰단 출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 모든 것은 검찰에서 소상히 밝히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전역 신청서를 낸 이유에 대해 “전역 신고서를 낸 것은 의혹만으로도, 자리에 연연해하는 모습을 보이고 싶지 않아서 한 것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직 (전역)통보 받은 건 없다”고 말했다.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는 것에 대해 억울한 생각이 드냐는 질문에는 "그런 생각은 없다"며 "성실히 조사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전자팔찌를 개인 돈으로 구매했는지 여부에 대해서는 "소상히 밝히겠다"고만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