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10.23  update : 2017.10.23 월 09:24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국민銀,'KB부동산 Liiv ON'신혼부부를 위한 전용서비스 출시매물검색부터 금융을 이어주는 원스톱 부동산플랫폼
(사진=KB국민은행 제공)

[소비자경제신문=유주영 기자]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 은 지난 8일 부동산플랫폼 'KB부동산'을 'KB부동산 Liiv ON'으로 새롭게 명칭을 변경하고, 신혼부부를 위한 전용서비스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KB부동산 Liiv ON'은 삶의 공간(Liiv)으로서 부동산정보를 언제든지(ON) 고객에게 제공할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5월 출시된 'KB부동산' 플랫폼은 매물검색부터 금융까지 원스톱으로 이용 가능한 신개념 종합 부동산플랫폼이다. 고객 니즈에 맞는 최상의 부동산과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홍보에 어려움을 겪는 부동산 중개업소의 영업을 지원하는 상생모델이다.

이번 개편을 통해 선보이는 신혼부부 전용서비스는 최근 주거문제로 결혼을 기피하는 젊은 세대들에게 내집마련의 희망을 주고, 부동산과 금융에 생소한 예비 신혼부부들도 쉽고 편리하게 신혼집을 찾아볼 수 있는 시스템이다.

◇ KB시세로 내 예산에 꼭 맞는 신혼집 찾기

KB시세를 활용한 ‘신혼집 찾기’는 신혼집 마련의 첫걸음이 되는 핵심서비스로, 보유 예산과 원하는 조건에 맞는 매물을 제공하고 특정 지역의 매물을 동시에 3개까지 빠르고 간편하게 검색할 수 있다. 신혼집 찾기 서비스를 이용하게 되면 예비 신혼부부들이 불필요한 발걸음을 줄이고 마음에 쏙 드는 집을 찾기가 한결 수월해 질 전망이다.

◇ 신혼집 마련 예산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는 부족자금설계 서비스

신혼집 마련을 위한 부족자금설계 서비스는 대출가능금액, 대출금리 그리고 매월 갚아야 할 금액을 리포트 형식으로 한번에 확인할 수 있어 주택구입 관련 금융 고민을 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혼수, 예식 등 결혼준비 관련 비용을 절약하고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맞춤 신용카드 상품도 추천해주며, 여행자보험, 예식보험, 항공보험 등 신혼부부의 필수 보험서비스도 곧 선보일 예정이다. 

◇ 나에게 맞는 신혼준비 이야기

이야기 서비스는 본인이 직접 입력한 결혼 예정일을 기준으로 개인화된 일정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결혼 준비 과정을 7단계로 구분해 각 단계별로 챙겨야 할 준비항목을 꼼꼼히 확인할 수 있다. 또 결혼 과정에서 체험한 이야기들이 담긴 감성적 콘텐츠를 다채롭게 구성해 예비 신혼부부들이 준비 과정에서 겪었던 힘들거나 의미 깊었던 경험들을 함께 공감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KB부동산 Liiv ON'은 공인중개사 전용서비스를 통해 매물등록과 홍보배너 등재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골목상권 침해문제처럼 어려운 시장환경으로부터 소규모 부동산 중개업소를 보호하고 영업활동을 지원하는 등 시장참여자 모두가 함께 윈윈할 수 있는 상생의 환경을 만들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새롭게 선보이는 신혼부부 전용서비스는 행복한 신혼생활을 꿈꾸는 예비 신혼부부들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서비스”라며 “최근 중요한 사회문제가 되고 있는 결혼 및 출산율 저하의 큰 원인 중 한가지인 주거문제를 예비 신혼부부들과 함께 고민하고 집에 대한 걱정을 조금이라도 해소해주고자 서비스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유주영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새벽 에세이] “인류 아마겟돈, 한반도 아니길”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북한이 쏜 ICBM 미사일이 일본 열도를 관통해 태평양에 떨어졌다는 소식을 듣고 소설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가 생각났다. 이 책의 마지막 부분은 남북한이 일본의 공격에 맞서 태백산에 꽁꽁 숨겨놨던 핵미사일을 발사하는 장면이 나온다. 미사일은 도쿄 상공을 가로질러 인근 무인도에 떨어진다. 일본을 마지막까지도 용서하는 끝 부분에서 감동을 받았던 기억이 난다.소설과 달리 어느 날 북한 핵미사일이 일본이 아닌 광화문이나 서초구 하늘에서 떨어진다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서울에 있는 모든 사람은 30초 이내 가

[이동주 의학 칼럼] 살충제 계란과 메르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저의 아버지는 양계장을 하셨었습니다. 지금 저의 병원이 있는 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아버지의 양계장이 있었기 때문에 지금도 저를 ‘양계장집 막내아들’로 기억하시는 어르신들이 종종 병원을 찾아주십니다. 저 또한 지금은 진료실에서 환자를 보는 일을 하고 있지만 어릴 때는 아버지를 도와 닭 사료 주는 일, 계란 걷는 일, 닭똥 치우는 일 등 양계장일을 적지 않게 도우며 자랐기 때문에 저는 아직도 의사보다 ‘양계장집 막내아들’이 더 익숙한 것 같습니다.그래서인지 양계장에 관련된 얘기가 들려오면 아직도 저는 우리집 얘

[박재형 법률 칼럼] 미성년 범죄자는 어디까지 보호받아야 하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얼마 전 여중생이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를 유인하여 잔인하게 살인한 사건이 발생하여 전 국민을 경악시켰습니다. 그런데 국민들이 그 충격으로부터 채 벗어나기도 전인 최근, 여중생들이 또래 여학생을 심하게 폭행한 사건이 알려지며 다시 한 번 국민들을 충격에 빠지게 하였습니다.앞에서 언급한 일련의 사건들이 더욱 국민들을 분노하게 하는 것은, 이렇게 잔혹한 범죄의 가해자들이 미성년자라는 이유만으로 성인보다 낮은 형을 선고 받거나, 심지어 형사 처벌을 전혀 받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입니다.현재 대한민국 형법 제9조는 “

[데스크칼럼] 내로남불의 덫에 걸린 ‘슈퍼 공수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이 검찰개혁의 일환으로 내걸었던 대선공약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신설이 가시화되고 있다. 대선 전에는 가칭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로 불렸다. 법무부 산하 법무•검찰개혁위원회가 18일 발표한 공수처 구성의 밑그림을 살펴보면 공수처장과 그 아래로 차장을 두고 검사 30~50명, 수사관 50~70명 수사인원을 갖춰 최대 122명 내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공수처의 수사대상은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회의원,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대법관, 헌법재판관, 광역지방단체장과 교육감 등 외에도

[데스크칼럼]부동산투기 잡으려면?…보유세 과세강화가 ‘상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2채 이상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는 요즘 고민이 많을 것이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