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8.17  update : 2017.8.17 목 10:0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의료·제약
여름철 척추질환 비상, 3대 척추질환인 척추전방전위증 체크해봐야
고도일 원장(사진=고도일병원 제공)

[소비자경제신문=유주영 기자] 우리나라는 현재 65세 이상 인구비율이 10%로 고령화 사회에 진입해 있다. 평균 수명이 늘어남에 따라 중년 이후 삶의 질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고 이는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해 퇴행성 척추질환에 적극적으로 치료법을 찾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흔히들 허리에 통증을 느꼈을 때 허리디스크나 척추관협착증으로 오해하고 병원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으나 3대 척추질환으로 손꼽힐 뿐만 아니라 다른 시기에 비해 여름철에 특히 환자수가 증가하는 척추전방전위증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척추전방전위증은 이름이 다소 생소하게 느껴지지만 인구 4~8%가 앓고 있고 그 중 40%이상이 중년층 이상에서 발생하고 있는 대표적인 척추질환으로 한 척추뼈가 다른 척추뼈 위로 미끄러지면서 전방으로 튀어 나오게 된 상태를 말한다 

척추전방위전증은 운동이나 사고로 인한 외상이 원인이 될 수 있지만 주된 원인은 척추분리증으로 인한 경우와 중년층 이상에서 나타나는 노화에 따른 퇴행성 변화이다. 

척추전방위전증은 앉아 있다가 걷기만 해도 허리에 통증이 나타나거나 다리가 저리는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특히 허리를 뒤로 젖힐 때 증상이 심화되고, 척추관협작증과 유사하게 보행 시 다리가 저리고 당기는 증상이 심해 오래 서 있거나 많이 걸어 다니지 못하게 되는 증상을 보인다. 

초기에는 강도가 약하고, 통증이 나타나는 빈도 역시 얼마 안 되기 때문에 그대로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정확한 치료를 받지 않고 증상을 악화시킬 경우에는 방사통이 생길 수 있고, 이후 정상적인 보행이 어려워질 만큼의 신경이상 증세가 발생할 수 있어 빠른 시일 내에 치료 받는 것이 좋다.

통증 발생 시 척추질환 마다 증상도 다르듯 치료도 다르기 때문에 정확히 알고 치료 받아야 한다. 허리디스크, 척추관협착증 등의 경우는 각 원인 및 증상에 따라 신경성형술, 풍선확장술 등의 비수술적 치료를 시행하고 척추전방위전증의 경우에는 인대강화 주사 및 운동요법으로 충분히 치료 가능하다.

인대강화주사요법은 일시적인 통증억제 주사가 아닌 인대보다 삼투압이 높은 물질을 주입시켜 인대를 새롭게 재생시킴으로써 약해진 인대를 튼튼하게 하여 통증을 해결하여 통증의 원인을 치료하는 시술법이다. 한번 재생된 인대는 원래의 건강한 인대처럼 척추를 단단히 고정해주기 때문에 통증 해소에 큰 효과가 있다. 

주사요법으로 인대를 재생 시켜 통증을 해소 시켰다면 변형된 척추의 상태를 회복시키고 정상적으로 가능하도록 하는 통증. 교정 도수치료요법과 디스크 바로 옆에 붙어 척추를 지지하며 잡아주어 척추 안정화에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는 심부근육을 제대로 강화시키는 코어강화운동요법으로 재발을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척추전방전위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허리에 자극이 가는 동작을 피하고 바른 자세와 가벼운 근력운동을 통해 척추 주변 근육을 강화하는 것이 필요하다.

고도일병원의 고도일 원장은 “척추전방전위증은 증상의 정도에 따라 치료방법이 다르다.  심각한 상태가 아니라면 인대강화주사요법과 운동요법을 통해 충분히 회복이 가능하기 때문에 허리나 다리에 통증이 지속 된다면 빠른 시일 내에 병원을 찾아 초기에 치료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유주영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영화 ‘하루’‘박열’의 메시지...‘복수’를 멈추는 방법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명품 배우 김명민이 출연한 영화 ‘하루’와 이제훈이 열연한 '박열'을 얼마 전 관람했다. '하루'는 관객들에게 극도의 몰입감과 긴장감을 선사한다. 톰 쿠르즈 주연 ‘엣즈 오브 트머루’도 죽음의 반복을 그린 내용이지만 ‘하루’와 많이 달랐다. 톰은 죽음의 반복을 통해 점차 향상된 자신을 발견했지만 김명민은 갈수록 지옥엔 문이 없다는 것을 깨닫는다.김명민과 변요한의 뛰어난 연기력도 훌륭했지만 뻔한 인과응보 스토리에서 작은 깨달음이 있었다. 감독은 영화를 통해 죄를 지었다면 피해자에게

[이동주 의학 칼럼] 감기 왜 그렇게 진료하십니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의료 혜택을 받기가 어려운 환경에 처해 있으신 분들도 많겠습니다만 사실 진료를 하다보면 겨우 이런 것 때문에 병원에 오나 싶은 환자들도 꽤 많습니다.워낙 우리나라의 의료 접근성이 뛰어나서 그렇겠지만 특히나 자녀들을 데리고 병원을 찾으시는 분들은 감기같은 병에도 너무 쉽게 병원을 찾는 경향이 있는 것 같습니다. 콧물만 조금 나도, 기침만 조금 해도 아이를 데리고 진료를 받으러 옵니다.심지어는 애가 어디가 아픈지도 잘 모르고 ‘어린이집 선생님이 병원 한번 데려가 보라던데요’ 하며 마치 어디 아픈지 맞춰보라

[박재형 법률 칼럼] 법원과 검찰은 너무 친해서는 안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판사가 술자리에서 검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이 보도되었습니다. 성추행 피해 검사는 피해 사실을 소속 검찰청에 알렸고, 검찰청이 그 사실을 법원에 통보하였으며, 문제가 알려지자 판사가 피해 검사에게 사과를 하였다고 합니다. 이런 보도에 미루어 보면, 판사의 성추행이 실제로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이 사건은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직업을 가지고 있어, 소위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실천해야 할 판사가 성추행을 범했다는 점, 그리고 역시 사회적으로 상당한 힘을 가진 검사가 성추행의 피해자가 되었다는 점에서 이슈가 될 만

[데스크칼럼] 한반도 8월 위기설의 실체

[소비자경제신문칼럼] 8월3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한반도 전쟁 불사 발언을 워싱턴 정가 강경 매파 한 정치인의 입을 통해 알려지면서 국내 증권 시장이 한 때 곤두박질 쳤다.코스피 시장은 전일 2427선을 달리던 것이 하루 새 최대 50포인트 이상이 무너졌다. 이처럼 최근 북한 김정은 정권이 쏘아올린 미사일 도발 이후 한반도 정세는 하루가 다르게 요동치고 있다.과연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날 것인가.이 물음을 던지면 어느 누구도 현시점에서 시인도 부정도 못하는 형국이다. 수면 위로는 거친 입담을 주고 받은 태평양을 사이에 두고

[데스크칼럼]금호타이어 채권단 ‘갑질 횡포’…정부가 나서야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산업은행 등 금호타이어 채권단이 최근 도를 넘는 ‘갑질 횡...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