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피해구제 요청 접수, 가장 많은 건설사는 어디?
아파트 피해구제 요청 접수, 가장 많은 건설사는 어디?
대우건설(341건) 현대건설(226건), 반도건설(177건) 순
세 건설사 전체 상담 건수(1870건)의 39.7% 차지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10.0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급 순위 상위 20개 건설사 중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사례가 가장 많이 접수된 곳은 대우건설로 집계됐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도급 순위 상위 20개 건설사 중 한국소비자원에 피해 사례가 가장 많이 접수된 곳은 대우건설로 집계됐다.

7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이 소비자원으로부터 받은 올해 도급순위 상위 20위 건설사의 소비자피해 상담 건수를 분석한 결과다. 도급순위 상위 20개사의 전체 소비자 피해 상담 건수는 2017년 544건이었지만, 작년 783건으로 증가했다. 올해는 1∼7월에만 543건이 접수돼 연간 기준으로는 작년 수준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소비자 피해 상담이 가장 많이 접수된 곳은 대우건설로 341건이었다. 이어 현대건설(226건), 반도건설(177건)이 뒤를 이었다. 이 세 곳은 전체 상담 건수(1870건)의 39.7%를 차지했다.

대우건설은 단순 상담뿐 아니라 '아파트 피해구제' 접수도 가장 많은 건설사였다.

2017년부터 올해 7월까지 대우건설에 대한 피해구제 접수는 26건으로, 전체(135건)의 19.1%를 차지했다. 이어 대림산업(13건), 현대건설·GS건설(각각 12건) 등이 뒤를 이었다.

유의동 의원은 "건설사 소비자 피해의 경우 소비자피해 상담이나 피해구제가 적극적으로 이뤄지지 않을 경우 소비자가 재산상 큰 타격을 입게 된다"며 "공정거래위원회나 소비자원은 물론 건설산업을 담당하는 국토교통부도 소비자 피해 최소화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