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7  update : 2018.1.17 수 11: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소비자고발 소비자 고발
구입한지 8일째 고장난 LG TV..교환 받기까지 속터진 소비자덮어놓고 교환 환불 불가 판정 하려는 서비스센터의 현 주소
소비자 제보 관련 LG전자 울트라HD LED TV. (사진=LG전자)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LED TV를 구매한지 일주일도 채 되지 않아 외부 손상이 아닌 자체 기능 고장났다면 다른 제품으로 교환 또는 환불 받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도 일부 제보 사례 살펴보면 '하자 있는 제품'을 팔고서도 소비자의 목소리를 외면하는 경우가 여전히 다반사로 일어나고 있다.

◇하자 제품 교환도 눈치보기식?...소비자피해 기준 없는 서비스센터 

지난달 26일 하이마트에서 LG전자 UHD TV를 109만원에 구입한 하 모씨는 <소비자경제>를 통해 "구입하고 사용한 지 이틀도 채 안 돼 화면이 안 나오고 소리만 나왔다"며 "구매처에 교환을 요구했는데 수리만 가능하다는 말에 화가 났다"고 말했다.

하씨는 "(문제의 TV가) 구입하고 설치한지 8일째에는 전원조차 켜지지 않았다"고 했다.

결국 <소비자경제> 취재진이 나선 뒤에야 LG전자 측이 교환해주겠다고 소비자에게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소비자원이 권고하고 있는 TV 등 가전제품의 소비자분쟁해결 기준은 구입 후 10일 이내에 정상적인 사용 상태에서 발생한 성능·기능상의 하자로 중요한 수리를 요할 때, 제품교환 또는 구입가 환급이 가능하다고 명시돼 있다.

또 구입 후 1개월 이내에 정상적인 사용 상태에서 발생한 성능 기능상의 하자로 중요한 수리를 요할 때, 제품교환 또는 무상 수리를 받을 수 있다.

그러나 기업 측 서비스센터 직원들은 일단 교환 자체를 거부하고 보자는 식이다. 판매처에서도 서비스센터 측이 '중요한 수리’라고 판정을 해주지 않을 경우 교환이나 환불을 해주지 않는다.

LG전자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당초 하씨의 교환 요구에 대해 “열어보진 않았으나 TV 자체가 불량인 것으로 보인다”며 “교환이나 환불은 안 되고 수리는 가능하다”라고만 되풀이 했다.

하씨는 “산 지 이틀도 안 돼서 TV화면이 안 나왔다. 라디오를 산 것도 아닌데 너무한 거 아니냐”며 “이후 완전히 켜지지가 않자 서비스센터에 의뢰 했으나 계속해서 수리밖에 못 해준다고 한다”며 분통을 터뜨렸지만 소용이 없었다.

이에 <소비자경제> 취재진이 LG전자 서비스원센터 관계자에게 사실관계를 확인 나선 뒤에야 "지금 막 교환을 해드리려고 했다"며 "배우자에게 전달했는데 아직 전달을 못 받은 모양”이라고 둘러댔다.

해당 서비스센터 관계자는 취재진과 통화한 뒤에 소비자에게 교환 약속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LG전사 서비스센터가 교환·환불을 충분히 진행할 수 있음에도 취하지 않다가 논란 거리로 비화될 조짐이 보이자 급기야 조치를 취한 것으로 보인다.

소비자가 제보한 제품의 제품 상세정보. (사진=소비자제보)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화면이 안 나온다면 성능·기능상의 하자가 분명하다고 볼 수 있다. 환불이나 교환을 당연히 요구할 수 있다”며 “대개 이런 부분의 분쟁은 쉬이 교환·환불을 해주기 때문에 상담이 많이 들어오는 편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공정거래위원회 소비자정책과 관계자는 “구체적인 상황마다 상이하지만 A/S가 진행되는 과정에는 최초 접수·심사 하는 날을 기준으로 하기에 10일이 지났다고 안 해주거나 그럴 수는 없다”고 못 박았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