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죄한다던 조주빈, 손석희 언급 뒤 묵묵부답
사죄한다던 조주빈, 손석희 언급 뒤 묵묵부답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경찰 25일 검찰에 송치
검찰 무관용처벌 의지
  • 김도균 기자
  • 승인 2020.03.25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착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연합뉴스
성착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 사진=연합뉴스

“피해자들에게 할말이 없는가?”(기자)

“손석희 사장, 윤장현 시장, 김웅 기자를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진심으로 사죄한다.”(조주빈)

피해자인 여성에게 사과는 하지 않았다. 다만 JTBC 손석희 사장 등 자신에게 사기를 당한 유명인에겐 사죄했다.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씨가 25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모인 취재진 앞에서 사죄했다. 조씨는 여성을 협박해 알몸 사진과 동영상을 텔레그램에 유포했다는 혐의로 체포됐다. 그런데 피해자로 손석희 사장과 김웅 기자, 윤장현 전 광주시장을 언급했다. 

JTBC는 "조주빈이 자신을 흥신소 사장이라고 속여 텔레그램을 통해 손석희 사장에게 접근했다"고 보도자료를 배포했다. 조주빈이 손 사장과 가족을 해치려는 사람이 있다고 속였고 금품을 요구해서 받았다고 알려졌다. 권양숙 여사 사칭 사기에 당한 윤장현 전 시장에게도 억울함을 풀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접근했고 수백만원이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감사하다”고 했다. 그러나 음란물 유포 혐의를 인정하냐는 질문에 입을 닫았다. 범행 동기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도 묵묵부답이었다. 경찰 수사 과정에서 혐의를 인정했다고 알려졌지만 검찰 송치를 앞두고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선 말을 아꼈다. 

경찰은 조주빈을 검찰에 송치했다. 조주빈에게는 아동청소년보호법 위반(아동음란물제작) 및 강제추행·협박·강요·사기, 개인정보보호법 위반(개인정보 제공),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등 혐의가 적용됐다.  

윤석열 검찰청장은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과 같은 인권 유린 범죄는 반문명적이고 반사회적이라고 강조하며 근본적인 대응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대검찰청은 이날 오전 전국 지방검찰청 여성아동범죄조사부 부장을 대상으로 긴급 화상회의를 열었다. 

경찰로부터 조주빈을 넘겨받은 서울중앙지검은 텔레그램 박사방 사건을 여성아동범죄조사부에 배당했다. 중앙지검은 관련된 용의자를 모두 적발하고 무관용 원칙에 따라서 처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소비자경제신문 김도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