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 출범…“이재용 부회장 독립 자율성 다짐”
삼성그룹 준법감시위원회 출범…“이재용 부회장 독립 자율성 다짐”
그룹 윤리경영 감시기구 준법감시위원회 이달 말 공식 출범
김지형 전 대법관 위원장 선임, 삼성백혈병문제 조정위원장 출신
“이재용 부회장 직접 만나 위원회 독립과 자율성 보장 다짐 받았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01.09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그룹준법감시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지형 전 대법관(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이 9일 서대문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삼성그룹준법감시위원장으로 내정된 김지형 전 대법관(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이 9일 서대문구 사무실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이한 기자] 삼성그룹 윤리경영을 감시하는 외부 독립기구 삼성 준법감시위원회가 이달 말 공식 출범한다. 김지형 전 대법관이 위원장을 맡고 법조계와 학계 등 여러 분야 인사들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준법감시위원회를 이끌게 된 김지형 전 대법관은 9일 오전 서울의 한 법무법인 사무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위원회 구성 및 향후 계획 등을 밝혔다.

외부 위원은 김지형 위원장을 비롯해 고계현 소비자주권시민회의 사무총장, 권태선 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공동대표, 김우진 서울대 교수, 봉욱 변호사,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6명이다. 삼성에서는 이인용 사회공헌업무총괄 고문이 위원으로 참여한다.

위원회는 주요 계열사 7개사와 협약을 체결하고 계열사의 이사회 결의를 거쳐 활동을 시작하기로 했다. 해당 계열사는 삼성전자와 삼성물산, 삼성생명, 삼성SDI, 삼성전기, 삼성SDS, 삼성화재다.

위원회는 회사 외부에 독립 설치되는 기구다. 이날 김지형 위원장은 “독립성과 자율성이 (위원회의) 생명으로, 삼성의 개입을 배제하고 독자 운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 구성원에 대해서는 “삼성 관여 없이 제가 독자적으로 참여를 권유했고, 이인용 위원도 예외 없이 제가 지정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윤리경영 파수꾼 역할을 위해 역량을 다하겠다"고 말하면서 "계열사 이사회 주요 의결사안에 법 위반 리스크가 없는지 모니터링하고 사후에도 검토하는 '준법 통제자'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위원회는 준법감시 프로그램과 시스템이 작동하도록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때에 따라서는 법위반 사항을 직접 조사하고, 최고경영진 법위반 행위에 대해 위원회가 곧바로 신고받는 체계도 만들겠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이달 말 7개 계열사가 각자 협약과 위원회 운영 규정과 관련해 이사회 의결을 거쳐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 김지형 위원장, 진보 성향 법조인 출신...삼성 관련 문제 '해결사' 경험 풍부

김지형 위원장은 2011년까지 대법원 대법관을 지냈다. 진보 성향 법조인으로 대법관 시절에는 김영란 전 대법관 등과 함께 진보적 의견을 자주 내는 것으로도 유명했다. 당시 법조계에서는 ‘독수리 오형제’라는 별명으로도 유명했다.

퇴임 이후 법무법인 지평 대표변호사로 일하면서 구의역사고 진상규명위원장, 신고리 5·6호기 공론화위원장 등을 맡았다. 삼성전자 백혈병문제 가족대책위원회 추천을 받아 조정위원장과 지원보상위원장으로 활동한 경력도 있다.

삼성그룹이 준법감사위원회를 꾸리는데 있어, 삼성반도체 관련 이슈를 다루었던 법조계 인사가 추천되면서 ‘삼성의 개혁의지가 확고한 것 아니냐’는 의견이 많았다.

다만 일각에서는 김 위원장이 대법관 시절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게 에버랜드 전환사채 관련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점을 들어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다. 이날 참여연대 경제금융센터는 “이번 준법위 설치가 삼성의 법적 책임에 대한 면죄부가 되어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이날 김 위원장은 “이재용 부회장을 직접 만나 위원회의 완전한 독립과 자율성 보장을 다짐 받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삼성이 정말 진정한 의지를 갖고 있는지 그룹 총수의 확약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밝히면서 해당 업무에 관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7명의 인사 중 6명이 외부인사로 꾸려지는 준법감시위원회가 삼성 그룹의 투명성을 더욱 강화할 것인지 업계의 관심이 집중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