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박정호·삼성전자 고동진 사장, CES 현장 전격 회동
SKT 박정호·삼성전자 고동진 사장, CES 현장 전격 회동
삼성전자·SKT CEO, 로봇과 차량용 미래 기술 등 함께 체험
국내 산업 이끄는 대표 기업의 만남, 업계에 어떤 영향 미칠까
  • 이한 기자
  • 승인 2020.01.08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과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7일(현지기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 삼성전자 부스에서 차량용 콕핏(Cockpit)에 탑승해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오른쪽)과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7일(현지기준)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센터 내 삼성전자 부스에서 차량용 콕핏(Cockpit)에 탑승해 서비스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한 기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과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이 미국 라스베이거스 CES 현장에서 전격 회동했다. 두 사람은 로봇과 차량용 콕핏 등 미래 기술을 함께 체험하고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박정호 사장과 고동진 사장은 CES 2020을 통해 공개된 기술과 제품을 함께 살펴봤다. 삼성전자가 공개한 지능형 컴퍼니언 로봇 ‘볼리’, 차량용 디지털 계기판 ‘디지털 콕핏 2020’을 함께 체험했다.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은 국내 산업을 최일선에서 이끄는 대표 기업이다. SK텔레콤은 5G 기반 미디어·모빌리티 기술을, 삼성전자는 AI를 적극 활용한 미래 로봇 등 다양한 가전 기술을 적극 추진중이다. CES 현장에서도 이들은 자사의 기술과 서비스를 적극 선보이고 미래 활용 방안을 여러 기업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술이 발전하고 고도화되면서 한 기업이 모든 일을 다 잘할 수 없는 시대가 됐다. 국경간의 경계는 물론이고 산업간의 담벼락도 모두 허물어지는 추세다. 이런 흐름속에서 삼성전자와 SK텔레콤 CEO의 만남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업계의 관심이 주목된다.  

박정호 사장과 고동진 사장이 삼성전자 부스에서 악수를 나누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정호 사장과 고동진 사장이 삼성전자 부스에서 악수를 나누는 모습 (사진=SK텔레콤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