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신사업 현실화 위한 제반 여건 마련 절실”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신사업 현실화 위한 제반 여건 마련 절실”
제약사, AI 적용 데이터 아직 역부족
기술 있어도 적용할 수 없는게 현실적 문제
정부, 내년 인공지능 예산 올해보다 50% 증액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11.07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간담회 현장
7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열린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기자간담회 현장.(사진=소비자경제)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파급력이 제약산업 신약개발까지 영향력이 확대될 전망이다. 

신약 개발 시간과 비용을 줄이는 등 매력적인 신사업으로 관심을 받고 있는 것. 그러나 여전히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 개발이 이뤄지려면 아직 넘어야 할 숙제가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보건복지부가 주최하고 한국보건산업과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가 주관하는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 간담회와 본 행사가 7일 서울 강낭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됐다.

앞서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을 비롯해 영국 아스트라제네카, 캠브릿지대학, 에이투에이 파마슈티컬스, 캐나다 씨클리카, 한국의 스탠다임 등 주요 전문가들이 참석해 AI 신약개발에 뛰어든 전 세계 제약바이오 업계의 최신 정보를 공유했다.

갈기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부회장은 "세계 수준의 인공지능전문가들을 초빙해서 빠른 속도로 진화하고 있는 AI 활용 신약개발 사례를 공유하는 자리를 마련했다"며 "AI 신약개발의 주요 주체인 제약회사, IT 기업, AI바이오벤처의 실질적인 개발 사례와 성과발표에 초점을 맞췄다"고 이번 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김재영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 책임연구원은 “현재 세계에서 제약 분야에서 인공지능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데, 국내는 아직 많이 뒤쳐져 있다고 생각한다"며, "특히 제약회사들이 세계 IT 전문가들과 이야기 하기 위해서 전문성을 갖추고 있지 못하고 본인이 어떻게 이야기를 풀어나갈 수 있는지도 잘 알지 못한다"고 지적했다.

김 책임연구원은 "현재 국내에 좋은 인력이 많지만 잘 활용해 신약개발을 진행하고 있지 못하고 있다”며 “이러한 인프라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IT회사·신약개발회사가 서로 협력할 수 있도록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강조했다.

글로벌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미셸 파텔 박사는 “전통적인 임상시험에서는 신약개발 시 병목현상(사용 과부하로 전체 시스템 효율의 저하를 초래하는 현상)이 발생했으나, 인공지능을 활용하면, 환자에게 더 빠르게 약물을 제공할 수 있다”며 “중요한 것은 데이터를 올바른 방식으로 구성해 활용해야 한다”며 설명했다.

아울러 김병찬 미국 슈뢰딩거 책임연구원은 "데이터 풍성한 영역에서 AI가 잘 활용돼 좋은 역할을 하고 있다. 신약개발 분야에서는 데이터가 많다고 볼수 있지만, 실제로 타겟을 정해서 시작한다고 하면 데이터가 거의 없다"며, "AI를 적용하고 싶다고 해도 데이터가 없기 때문에 좋은 기술 있어도 적용할 수 없는 현실적인 문제이다"라고 밝혔다.

◇ '인공지능 활용한 신약개발의 현재와 미래 가능성은?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서 인공지능(AI) 신약개발이 화두로 떠올랐다. 이번 행사는 7일 서울 강낭구 르 메르디앙 호텔에서 개최됐다.(사진=소비자경제)

지난해 이어 두 번째로 개최하는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는 '인공지능을 활용한 신약개발, 현재 그리고 미래'를 주제로 의약품분야 AI솔루션에 특화된 9곳의 개발사·대학·연구기관이 AI 기반 신약개발의 동향과 미래를 전망하고, 실제 적용사례를 공유했다. 

권덕철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은 "인공지능헬스케어산업은 16년도에 7억5000만달러 규모였으나 2024년은 100억달러로 전망하고 이중 인공지능 신약개발산업 규모는 년평균 고도성장으로 2024년에는 40억 달러 이를것 전망한다"고, "전 세계적으로 인공지능 활용한 신약개발 핵심 전략분야로 부상하고 있다 엄청난 변화를 일으킬것으로 예상되는 AI 기술력 선점하기 위해서 전문 인력 확보전에 돌파한 상태로 본다"고 말했다.

권 원장은 또 "정부에 맞춰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한국제약바이오협회와 지난 3월 인공지능 신약개발 센터를 개소하고 올해부터 신약개발에 활용할 수 있는 빅데이터 기반 인공지능 플랜트폼을 공동 발굴하기로 했다"고 부연했다.

노홍인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 실장은 "며칠전 문재인 대통령께서는 국내 최대 규모의 인공지능 주제 컨퍼런스에 참석하셔서 인공지능은 인류의 동반자로 미래의 사회 인공지능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는 내년도 인공지능들의 예산을 올해보다 50% 증액한 1조7천억 배정했다"며 강조했다.

노 실장은 계속해서 "전 세계적으로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우리의 관심은 건강하고 행복하게 오래 사는 것으로 옮겨가고 있다"며 "신약개발은 평균 10년이상 2조원이상 투자해야 성공하는 분야"라고 말했다.

그는 "세계 제약 바이오 기업은 신약개발 시간 단축과 성공률 향상을 위해 인공지능을 신약개발에 적극활용 하고 있다. 우리 나라는 글로벌수준 임상실험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다"며 "전국민 건강보험 가입 등 신약개발에 유리한 여건을 보유하고 있다. 이런 강점에 더해 인공지능 기술이 지원된다면 신약개발 효율성이 크게 높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미쉘 파텔 최고책임자는 “보건의료 데이터 양식이 각기 다른 나라에 비해 한국은 AI 관련 인프라가 좋은 편”이라며 “한국 제약사와 정부, IT회사, 학계 등 여러 전문가들이 모여 인사이트를 공유하고 설계해야 성공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조언했다.

한편 컨퍼런스에선 △AI 및 분석 적용을 통한 의약품 개발의 재편 △데이터 기반 시장에서 의약품 시장 출시시간 단축 △AI 기반 신약개발에 대한 의견 △약물 디자인에서의 인공지능 △고급 컴퓨터 모델링 방법 및 딥러닝을 통한 약물 검색 가속화△새로운 선도물질의 실제 디자인을 위한 심층 분자 생성 오토파일럿 △어떻게 AI가 다중표적 유사약물 분자들을 디자인 할 수 있는가△타겟 발굴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파워풀한 약물 발굴 엔진 △위기·기회·상생- AI기반 상생의 생태계 구축에 대한 핵심 주제발표가 이어졌다.

전체사진
AI 파마 코리아 컨퍼런스 2019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사진=소비자경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