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불매운동 여파 국내 항공사 대만·동남아로 신규 대체 움직임
日 불매운동 여파 국내 항공사 대만·동남아로 신규 대체 움직임
중국 노선 신규 인허가 보류…대체 시장으로 눈 돌려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8.28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일본 불매운동으로 직격탄을 맞은 국내 항공사들이 대만과 동남아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있다.

28일 각 항공사에 따르면 국내 항공사들은 당초 일본 노선을 축소하고 대체 노선으로 중국 노선을 유력하게 검토했다.
 
하지만 중국 정부가 최근 각 지방 공항의 신규 취항 인허가를 잠정 보류하면서 일본 노선에서 빠진 항공기를 중국 노선에 신규 또는 증편 투입하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이미 이번 달부터 일본노선 감축을 확정한 항공사들로서는 차선책으로 대만과 동남아 시장을 노크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에어부산은 일본 노선에서 빠진 항공기를 항공 수요가 꾸준한 대만 노선에 투입하기로 했다. 에어부산은 다음 달부터 부산∼타이베이 노선을 주 14회에서 주 17회로 증편하고 부산∼가오슝 노선도 주 7회에서 주 9회로 늘리기로 했다.
 
티웨이항공도 다음 달 6일부 터 부산∼가오슝 노선에 주 4회 임시편을 신규 취항하고 부산∼타이중과 인천∼타이중에 항공기를 추가 투입한다.

제주항공은 다음 달 17일부터 대구∼세부에 임시편을 신규 취항하고, 인천발 코타키나발루, 마카오, 가오슝 노선을 증편 운항할 예정이다.
 
에어서울 역시 인천∼다낭 노선을 다음 달 1일부터 주 7회에서 주 14회로 늘리기로 했다.
 
저비용 항공사뿐 아니라 국적 항공사도 일본 노선 수요감소에 대비해 동남아 노선을 확충한다.
 
아시아나항공은 9월 1일부터 10월 26일까지 인천∼다낭 노선에 부정기편을 추가해 운항편을 주 7회에서 주 14회로 늘려 운항하기로 했다.
 
대한항공도 일본 대체 노선으로 인천∼클라크, 인천∼다낭, 인천∼치앙마이, 인천∼발리 등 동남아 노선을 증편하기로 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일본 불매운동 영향이 장기화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대체 노선 확보가 발등의 불로 떨어졌다"며 "당장은 겨울 시즌을 시작하기 전 임시편 성격이 크지만 항공사마다 대만과 동남아 노선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