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신약파이프라인 글로벌 시장진출 목표 개발 중”
대웅제약 “신약파이프라인 글로벌 시장진출 목표 개발 중”
글로벌 심포지엄서 Nav1.7 만성통증치료제 ‘DWP17061’ 임상결과 보고
  • 장병훈 기자
  • 승인 2019.06.25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이 지난 19일에서 20일 영국 캠브리지에서 진행된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에 참석해 비마약성 만성통증치료제 DWP17061의 전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대웅제약 제공)
대웅제약이 지난 19일에서 20일 영국 캠브리지에서 진행된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에 참석해 비마약성 만성통증치료제 DWP17061의 전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대웅제약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장병훈 기자] 대웅제약(대표이사 전승호)은 만성 통증치료제 'DWP17061'을 발굴해 글로벌 임상1상 시험을 준비 중이라고 25일 밝혔다.

대웅제약은 지난 19일에서 20일, 영국 캠브리지에서 진행된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2019 Ion Channel Modulation Symposium)'에 참석해 비마약성 만성통증치료제 DWP17061(First in class)의 전임상 결과를 공개했다.

김성영 대웅제약 이온채널신약팀장은 심포지엄에 참가해 Nav1.7을 타겟으로 한 신약개발 전략과 후보물질로 도출된 'DWP17061'의 프로파일의 임상결과에 대해 구두로 발표했다.

Nav1.7은 소듐이온을 세포안으로 들어오게 하는 이온채널로서 통증신호전달에 중요한 매개체로 알려져 있다. 특히 사람에게 Nav1.7 변이가 생기면 통증을 완전히 느끼지 못한다고 알려져 있어 많은 제약사에서 검증된 진통제 타겟으로 신약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시중에 판매되는 약물은 없는 상황이다.

이와 관련해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대웅제약이 개발 중인 모든 신약파이프라인은 글로벌 시장진출을 목표로 진행 중으로, 이번 이온채널 플랫폼 기술을 적용한 DWP17061에 대해 글로벌 제약업계 및 대학 관계자의 많은 관심과 질의가 있었던 점은 매우 기대가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만성 통증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에게 대웅에서 개발한 신약이 성공적인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지속하여 노력해 가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웅제약은 이온채널 플랫폼을 평가할 수 있는 자체 혁신기술을 보유하고, 이 기술을 활용해 Nav 1.7을 타겟으로 한 만성 통증치료제 'DWP17061'을 발굴해 글로벌 임상1상 시험을 준비중이다. 대웅제약 연구팀에 따르면 DWP17061은 Nav1.7 활성을 효과적으로 차단해 통증신호전달을 억제하는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9 이온채널 심포지엄(2019 Ion Channel Modulation Symposium)'은 글로벌 제약기업의 연구담당자, 대학 관계자 등 이온채널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대표적인 연구개발자들모임 행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