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유람선 침몰사고 한국인 여행객 33명 탑승…외교부 "상황 파악 중"
헝가리유람선 침몰사고 한국인 여행객 33명 탑승…외교부 "상황 파악 중"
7명 사망 19명 실종자 7명은 구조 확인
외교부는 주헝가리대사관에서 영사를 현장에 급파
  • 이수진 기자
  • 승인 2019.05.30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인 탑승' 침몰 헝가리 유람선 구조·수색작업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한 직후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나선 구조대와 경찰이 선착장에 모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인 탑승' 침몰 헝가리 유람선 구조·수색작업29일(현지시간) 저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한 직후 구조 및 수색 작업에 나선 구조대와 경찰이 선착장에 모여 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이수진 기자]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한국인 단체관광객이 탑승한 유람선이 침몰했다. 해당 유람선에 타고 있던 한국인 관광객들은 참좋은여행사 패키지 투어 참가자로 확인됐다.

30일 외교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9일(현지시간) 부다페스트 국회의사당 부근 다뉴브 강에서 크루즈 유람선이 침몰했다. 해당 유람선에는 한국인 33명이 타고 있었다. 이 중 7명이 사망했고 19명의 실종자에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7명은 구조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사고는 참좋은여행을 통해 투어 일정 중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좋은여행에 따르면 사고가 발생한 유람선에 투어 인솔자를 포함해 총 3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이들은 '발칸+여유있는 동유럽 6개국 12박 13일'패키지 상품을 통해 헝가리에 방문했다.
 
참좋은여행사에서는 현재 출장 중인 대표와 임원 5명 직원 15명을 현지 시각 오후 2시 오스트리아 빈으로 급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국내 유가족 명단을 파악해 필요한 유가족 운송도 할 계획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에게 헝가리 유람선 침몰과 관련해서 보고 받고, 헝가리 정부와 협력해 모든 자원을 총동원한 구조활동을 벌이라고 지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주헝가리대사관은 사고 인지 즉시 현장 대책반을 구성하고 영사를 현장에 급파했다"면서 "헝가리 관계당국과 협조하여 피해상황을 파악하고 병원에 후송된 구조자에 대한 영사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