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굴뚝 청소 못하면서 미세먼지 잡는다?…포스코 미세먼지연구센터 생색내기 비판
제 굴뚝 청소 못하면서 미세먼지 잡는다?…포스코 미세먼지연구센터 생색내기 비판
포스코 광양, 포항제철소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상위권
미세먼지연구센터 연구인력 검증 여부 불투명
원천기술 확보 의구심 생색내기용 비판
포스코 "기존 환경 관련 연구업무 보강한 것" 해명
  • 임준혁 기자
  • 승인 2019.05.10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열린 대기오염물질 무단 배출 규탄 기자회견에서 광양만녹색연합과 녹색연합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 앞에서 열린 대기오염물질 무단 배출 규탄 기자회견에서 광양만녹색연합과 녹색연합 관계자들이 구호를 외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포스코가 미세먼지연구센터를 신설키로 한 가운데 확보한 연구인력의 전문성 검증과 원천기술 未확보 등으로 시작부터 제 기능을 할 수 있을지 의구심을 낳고 있다. 

포스코는 지난 9일 광양에서 그룹의 기술연구소 역할을 하는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이 미세먼지연구센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에 따르면 이 연구센터는 산업 전반에 적용할 수 있는 미세먼지 저감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신설됐다. 연구 인력은 화학, 화학공학, 환경, 연소 관련 박사급 인력 10여명으로 구성됐다.

센터는 다양한 산업공정에서 쓰일 수 있는 ▲초미세먼지 포집용 고효율 집진기술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을 제거할 수 있는 새로운 청정시스템 ▲연소과정에서 발생하는 질소산화물을 낮은 비용으로 저감할 수 있는 기술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집진기 운전 자동제어기술 등을 우선 개발할 예정이다. 개발된 기술은 먼저 포스코 포항·광양제철소에 적용해 기술 검증을 완료하고 국내외 산업현장에 보급한다는 방침이다.

포스코의 이 같은 움직임에 관련 업계에서는 미세먼지연구센터가 미세먼지저감시스템 개발이라는 본연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을지 의심스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 업계 관계자는 “환경부가 실시한 연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사에 따르면 포스코 광양, 포항제철소가 3, 4위를 차지했다”며 “포스코가 우선 저감해야 할 것은 미세먼지가 아니라 고로 24시간 가동에 따라 배출되는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훨씬 유해한 대기오염물질”이라고 밝혔다.

최근 국내 대형 건설사들이 앞다퉈 선보이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개발·생산 열기에 편승해 원천기술도 확보하지 않은 채 생색내기용으로 연구센터를 만들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미세먼지 저감 기술 개발에 참여한 한 업계 관계자는 “개발 착수 시점과 관련 3년 전 태스크포스(TF)팀에 합류했다. 원천기술 개발과 제품화하는데 최소 2년 이상 걸렸다”며 “포스코가 연구·개발하겠다고 하는 미세먼지 저감의 원천기술이 무엇인지는 잘 모르지만 산업용 미세먼지 저감장치 원천 기술 개발에도 만만찮은 시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인력과 관련해서도 전문가들은 의문을 품고 있다. 포스코는 화학, 화학공학, 환경, 연소 관련 박사급 인력 10여명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미세먼지 저감장치 개발 전문가는 “나는 전자공학을 전공했다. 전열교환기를 사용해 기술을 개발할 수도 있다”며 “포스코 계열사인 포스코건설에서 지은 아파트에 적용된 것은 국내 중견 보일러 제작사에서 만든 전열교환기를 단순 구매해 각 세대별로 시스템을 설치해 주택 천장에 바람이 나오게끔 하는 단순 구조(디퓨저)다. 우리가 개발한 전열교환기와 공기청정기, 홈네트워크의 3박자가 연결되는 것은 포스코 입장에선 개발 엄두도 못낸다”고 소비자경제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밝혔다.

포스코 관계자는 이와 관련 “포스코 산하기관인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 차원에서 기존 환경 관련 연구업무를 담당하던 것을 미세먼지 저감 기술 개발을 위해 (RIST를)보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연구인력의 전문성과 관련 조직원들의 명단 및 프로필을 공개해 달라는 요청에 대해서는 “대외비라 공개가 불가능하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