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분식회계는 이재용 경영승계 작업"...심상정 "이재용 부회장, 직접 진상 밝혀야" 압박
"삼바 분식회계는 이재용 경영승계 작업"...심상정 "이재용 부회장, 직접 진상 밝혀야" 압박
"조직적 분식회계를 넘어 그룹차원 증거인멸" 지적
"특정 사익을 위해 공익 동원되는 시대를 끝내야" 주장
  • 민병태 기자
  • 승인 2019.04.29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심상정 정의당 국회의원.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민병태 기자]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더 이상 임직원을 방패막이로 내세우지 말고 앞으로 나와 진상을 밝혀라"고 압박했다.

심상정 의원은 29일 "검찰수사 결과 삼성의 조직적 분식회계를 넘어 그룹차원의 증거인멸 드러났다"며 "이재용 부회장의 특정 사익을 위해 국민 노후자금인 국민연금이 동원되고, 자본시장의 공적 규율이 훼손되거나, 애꿎은 삼성 임직원의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는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신종호)가 최근 삼바 분식회계 의혹 수사 결과를 염두에 둔 발언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최근 증거위조, 증거인멸, 증거인멸교사,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삼성바이오에피스 경영지원실장 A씨, 부장 B씨 등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심상정 의원은 지난 2016년 국정감사를 통해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및 특혜상장 의혹을 제기하고 국민연금의 투자회의록 공개, 삼바 특별감리 등을 요청했다.

심상정 의원은 "검찰수사를 통해 삼바의 분식회계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와 연계돼 있음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삼바 분식회계는 두말할 나위 없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경영승계를 위한 작업"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경영승계라는 현안이 없었더라면 (구)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을 위해 국정농단 세력과 부당거래할 이유도, 국민연금이 5,000억원의 손해를 감수하면서 (구)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에 찬성할 이유도 없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아울러 5년 연속 적자 자본잠식 기업인 삼바를 천문학적인 4조5천억원이라는 분식회계를 통해 흑자 우량기업으로 바꿀 이유도 없었다는 것이 심상정 의원의 주장이다.

심상정 의원은 "(이재용 부회장은) 애꿎은 삼성 임직원의 희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며 "검찰은 앞으로도 철저한 수사를 통해 삼바의 분식회계 전모와 진실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 이제 금융시장의 정의를 구현해야할 때"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