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불 정리 덜 끝난 한전...강원산불 언론보도 해명 '진땀'
뒷불 정리 덜 끝난 한전...강원산불 언론보도 해명 '진땀'
전선교체 공사비 500억 절감..."아니다"
산불직전 개폐기 육안점검서 이상無..."지침에 따라 현장 순시"
적자 예상 보수.정비 비용 감축..."사실과 다르다"
  • 민병태 기자
  • 승인 2019.04.12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전력 본사 앞 전경. 사진=소비자경제 DB
한국전력 본사 앞 전경. 사진=소비자경제 DB

 

[소비자경제신문 민병태 기자] 한국전력이 강원 동해안산불과 관련한 보도 해명으로 골머리를 앓고 있다. 전선교체 공사비 절감 등 보도에 일일이 대응하며 진화에 나서고 있지만 언론보도가 이어지면서 상황은 나아지지 않고 있다.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2일 500억 원을 절감하기 위해 안전 예산까지 줄이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전신주나 변압기, 전선교체 등을 줄여 공사비 500억 원을 절감하기로 했다는 데 대해 "적자 여부와 상관없이 안전과 직접 관련된 예산은 줄이지 않고 설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배전설비에 대한 안전점검 및 순시 등에 소요되는 점검 수선예산은 매년 증액해 집행하고 있다"고 맞받았다.

한전의 언론 해명은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9일 산불당일 건조기 산불예방 순시, 강풍 특별순시 등 명목으로 육안점검을 실시하고 이상이 없다는 판단을 내렸다는 보도에 대해 "비상발생시 자체 지침과 기준에 따라 현장을 순시한 것"이라며 진화에 나섰다.

이보다 하루 전인 지난 8일에도 탈원전.태양광 정책 때문에 올해 2조원 이상의 적자가 예상되자 변압기.개폐기 등의 보수·정비 비용을 줄여 관리부실로 발생한 사건이라는 지적에 대해 "영업적자는 탈원전 영향이 아닌 국제 연료가격 급등에 따른 연료비 증가가 주요 원인"이라며 "적자 여부와 상관없이 안전과 직접 관련된 예산은 지속적으로 증액하여 설비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고 적극 해명했다.

이런 결과 동해안산불과 관련한 복구지원 노력은 주목을 받지 못하는 형편이다.

한전은 지난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산불 피해지역 복구를 위해 구호활동, 숙소제공, 성금기탁, 의료지원 등 다양한 방면에서 종합적인 지원을 시행중이라고 밝혔다.

또 한전과 전력그룹사가 10억 원의 성금을 전달하고 노사합동으로 모금활동을 전개중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