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진중공업 수비크조선소 부실 자본잠식… 주식 거래 정지
한진중공업 수비크조선소 부실 자본잠식… 주식 거래 정지
산업은행, "경영 불확실성 해소 위해 노력할 것"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9.02.1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진중공업 필리핀 수빅조선소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권지연 기자] 한진중공업이 13일 필리핀 수비크조선소 부실로 자본잠식 상태에 빠져 주식 거래가 전면 정지됐다.

한진중공업은 이날 오후 자회사인 필리핀 수비크조선소 기업회생 절차 신청에 따른 손실을 반영하면서 2018년도 연결 재무제표 결과 자본잠식이 발생했다고 공시했다.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현지 은행과의 채무조정 협상을 마무리 짓고, 산업은행 등 국내 채권단과 필리핀 은행들이 수비크조선소 출자전환에 참여해 자본잠식을 해소하면 상장유지와 주식거래를 재개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진중공업 자본 확충 계획이 확정돼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현재 대주주인 한진중공업홀딩스(대표 조남호)가 소유한 한진중공업 경영권은 산업은행으로 넘어간다.

한진중공업의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경영 불확실성이 조속히 해소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한진중공업이 그간 ‘2016년 1월 은행 공동관리를 신청한 이래 영도조선소는 방산사업에 특화하고, 건설부문은 주택사업에 주력하여 영업흑자를 보이고 있다"며 "계열사인 대륜발전과 별내 에너지와의 관계절연으로 우발 리스크를 해소했다. 일정부분 구조조정 성과를 거두어 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수빅조선소의 필리핀 현지금융에 대한 한진중공업 보증채무(U$4.1억)가 현실화 되면서 자본잠식 상황이 발생하였으며 이를 해소코자 현재 한진중공업이 필리핀은행들과 채무조정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최선의 결과가 나오도록 산업은행은 주채권은행으로서 필요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