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결제원 차기 원장 낙하산 논란…양대 산별 노조 "원장 임명 반대 공동투쟁"
금융결제원 차기 원장 낙하산 논란…양대 산별 노조 "원장 임명 반대 공동투쟁"
차기원장 유력 인사, 한은 이주열 총재 오른팔…노조 “낙하산 인사 요직 차지” 지적
  • 권지연 기자
  • 승인 2019.02.12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융결제원장으로 한국은행 부총재보 A씨가 내정됐다는 소식에 금융결제원와 한국은행 노조를 비롯해 각 노조가 속해있는 산별노조까지 합세해 원장 임명을 막겠다며 공동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권지연 기자] 차기 금융결제원장으로 한국은행 부총재보 A씨가 내정됐다는 소식에 금융결제원와 한국은행 노조를 비롯해 각 노조가 속해있는 산별노조까지 합세해 원장 임명을 막겠다며 공동 투쟁을 예고하고 있다. 

금융결제원, 차기 원장 선출 돌입추천 방식 투명할까? 

금융결제원은 12일 차기 원장 후보 지원 공지를 홈페이지 등에 올렸다. 이후 20일까지 지원을 받은 후 서류심사와 면접을 거쳐 추천된 후보를 4월 은행 행장들로 구성된 총회에 산정해 최종 결정을 하게 된다. 면접심사는 최근 법조계, 학계, 금융기관 전문가 등으로 꾸려진 원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진행하게 된다. 

금결원 관계자는 이날 <소비자경제>를 통해 “면접 대상 후보자는 비밀”이며 “지원자들도 서로 마주치지 않도록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후보추천위원회에 노동계 인사는 포함이 안 돼 있는데, 노동자들의 목소리도 참고 사항이 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 “후보들의 과거 소신과, 경영 철학 등이 선임하는데 참고가 될 것”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후보추천 위원회가 구성돼 있는데도 그간 금결원장은 한은 출신들이 선임돼 ‘낙하산’ 논란이 거듭돼 왔다. 이 때문에 후보추천 방식이나 추천 위원의 다양성이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는다는 지적도 그치지 않고 있다. 

1대부터 13대까지 모두 한은 이사 또는 부총재보를 지낸 인사들이 금결원장으로 선임돼 온 만큼 차기 원장 역시 한은 부총재보 출신일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현재 한은 부총재보 5명 가운데 올 해 5월 임기가 끝나는 A가 금결원장으로 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는 것도 설득력을 갖는다. 

금결권과 한국은행 노조는 물론 두 기관의 산별노조인 금융노조와 사무금융노조까지 가세해 A씨의 금결원 원장 선임을 막겠다며 공동 투쟁을 예고하고 나섰다. 

(출처=금융결제원)

◇ 노조 "낙하산 인사 막겠다" 

양대 산별 노조는 "A씨가 지급결제 업무 전문가도 아닌데다 노동자를 적대시하는 구시대적 인물”이라며 강력 반대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A씨는 한은 이주열 총재 오른팔로 정평이 나 있는 인물이다. 2014년 한국은행이 이주열 총재를 수장으로 맞이하면서부터 인사권을 거머쥔 A씨는 한국은행의 노사관계를 후퇴시켰다는 평판을 받고 있다. 그래서 한국은행 출신인 A씨를 두고 한은 노조가 원장 선임에 반대하고 나선 것은 이례적이어서 더욱 사안이 눈길을 끌고 있다.  

익명의 한국은행 내부 직원은 “A씨가 인사경영 담당을 맡고 있을 당시 노사협의 규약에 따라 직원 고충이 발생할 시 열도록 되어 있는 고충처리위원회조차 단 한 번도 열린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 “노사관계 뿐 아니라 특정 라인, 학벌 출신을 승진시키거나 학술 연수를 보내주고 우대하는 등 인사 전횡도 심각해 조직 문화가 많이 헝클어졌다”고 호소했다. 

이주열 총재 연임 당시 노조가 진행한 설문에서도 A씨의 내부 경영에 대해 직원 76% 가량이 부정적으로 답한 것만 봐도 그간 한은 내부 직원들 사이에서 쌓인 불만이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한은 노조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 통화에서 “굳이 떠나는 사람의 발목을 잡을 필요가 없다는 말도 듣는다”면서 “그럼에도 직원들 사이에서는 문제가 있는 인사를 금결원 원장에 선임되도록 묵인하는 것은 우리 조직의 정의가 죽은 것이나 다름없다는 요구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사무금융노조 관계자는 “이미 그가 걸어왔던 길을 보면 그가 걸아 갈 길도 보인다. 그런데다 촛불 혁명을 통해 정권이 바뀌었음에도 여전히 낙하산 인사들이 요직을 차지하는 것은 크게 문제”라고 지적했다. 

금융노조 사무금융노조는 14일 오후 청와대 앞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4월까지 공동 투쟁을 이어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