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S 2019] 삼성 "스마트TV로 美시장 공략...올해 총 80개 채널 제공"
[CES 2019] 삼성 "스마트TV로 美시장 공략...올해 총 80개 채널 제공"
동영상 콘텐츠 소비패턴 변화 지렛대 활용 TV 매출 확대 꾀할 듯
  • 오아름 기자
  • 승인 2019.01.10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삼성전자)
(사진=삼성전자)

[소비자경제 오아름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안에 미국에서 삼성 스마트TV를 통해 총 80개 채널을 제공할 계획이다. 

한상숙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서비스마케팅그룹 상무는 9일(현지시간) CES 2019 현장에서 스마트 TV 브리핑을 통해 "현재 30개 TV 플러스 무료채널을 즐길 수 있으며, 올해 안에 모두 80개 채널로 늘릴 계획"이라며 “유럽에도 여러 파트너 제휴를 통해 독일의 경우 40개 채널을 확보할 것”밝혔다.

이는 TV를 유료로 케이블에 연결하지 않고도 80개 채널을 시청하겠다는 것. 뿐만 아니라 최근 TV 시청 행태는 방송 대신 인터넷 스트리밍 서비스로 동영상을 즐기는 '코드커터'(Cord-Cutter)나 한번에 콘텐츠를 몰아서 보는 '빈지 워치'(Binge Watch) 등 새로운 방식으로 급격히 바뀌는 추세다.

실제로 닐슨미디어 리서치 시청자 보고서에 따르면 넷플릭스, 유튜브TV, 슬링(Sling), 훌루(Hulu), 아마존TV 등 OTT(오버더톱) 플랫폼의 시청자 수가 올해를 기점으로 종합유선방송사업자(MSO)를 역전하고 2020년에는 격차가 더 벌어질 전망이다.

또 복잡해진 콘텐츠 소스로 원하는 영상을 검색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소비자들이 늘어나면서 애플TV, 아마존파이어 TV 스틱, 구글 크롬캐스트, 로쿠 같은 미디어 스트리밍 기기 대신 빠르고 쉽게 콘텐츠에 접근할 수 있는 스마트TV를 이용하는 시청자가 늘고 있는 추세다. 

아울러 삼성전자는 동영상 콘텐츠 소비패턴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스마트 TV 내 'A-VOD(도입부·중간 광고를 삽입한 주문형 비디오)' 콘텐츠를 확대할 방침이다. 이는 사용자가 중간중간 일정한 광고를 보면 콘텐츠를 무료로 소비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와 관련, 삼성전자 관계자는 <소비자경제>를 통해 “매년 약 3000만대의 스마트 TV를 판매하고 있고, 현재까지 판매된 스마트 TV는 약 1억1000만대에 도달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