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당지원 방식' 이익 챙긴 LS그룹 과징금 260억 원 부과
'부당지원 방식' 이익 챙긴 LS그룹 과징금 260억 원 부과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8.06.18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S그룹, 공정위 발표에 반발 "법적 대응 할 것"

 

계열사 부당지원 방식으로 총수 일가에게 이익을 챙기게 한 LS 경영진에게 과징금 260억 원이 부과됐다. (사진=뉴시스)

[소비자경제=최빛나 기자] 계열사 부당지원 방식으로 총수 일가의 이익을 몰아준 LS기업에 과징금 260억 원이 부과됐다.
 
LS그룹은 통행세를 걷기 위해 회사를 설립한 뒤 10년 넘게 계열사를 동원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는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주)LS에 과징금 259억 6,000만 원을 부과하고 구자홍 LS니꼬동제련(LS동제련) 회장 등 회사 임직원 6명과 법인 3곳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18일 밝혔다. 공정위에 따르면 LS는 총수일가와 그룹 지주사에 이익을 몰아주기 위해 LS글로벌 설립을 기획했다.
 
우선 LS글로벌 이익이 총수일가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LS글로벌의 주주구성을 총수일가 49%, (구)LS전선 51%로 했다. 결국 총수일가 지분은 고(故)구태회·구평회·구두회 계열 3세에  4:4:2의 비율로 나눠 출자했다.
 
부당지원은 전기동 거래 과정에서 LS 글로벌을 중간에 끼워 넣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전기동은 동광석을 정·제련해 생산되며 주로 전선의 원재료로 사용된다.
 
LS동제련은 2006년부터 지금까지 LS 전선계열사에 자신이 생산한 전기동을 판매하면서 LS글로벌을 중간에 끼워 넣었다.
 
LS글로벌은 LS 동제련으로부터 구매할 때에는 대량으로 구매한다는 이유로 저가 매입했지만 LS전선계열사 4개사에 판매할 때에는 고액의 마진을 챙겼다. 이를 통해 LS글로벌은 2006년부터 지금까지 당기순이익의 절반이 넘는 130억 원의 이익을 챙겼다.
 
LS전선은 LS글로벌에 고액의 마진이 돌아갈 수 있도록 해외생산업체나 트레이더로부터 수입전기동을 구매할 때에도 거래 중간에 LS글로벌을 끼워 넣었다. 이 과정에서 LS글로벌은 2006년부터 2016년 당기순이익의 27.7%에 달하는 67억6000만원을 가져갔다.
 
이같은 일감 몰아주기가 지속될 수 있도록 그룹 지주사 LS는 지속적으로 관여했다.
 
LS글로벌 설립 초기부터 경영상황과 수익을 모니터링하고 총수일가 등에 보고해 계열사들이 LS글로벌에 수익을 제공할 수 밖에 없는 환경을 조성했다.
 
특히 LS동제련이 LS글로벌에 제공하는 할인규모를 축소하려고 하자 LS가 직접 개입해 이를 무력화하기도 했다.
 
10년 넘게 이어진 부당지원으로 LS글로벌과 총수일가에는 막대한 부당이익이 돌아갔다.
 
2006년 이후 LS동제련과 LS전선이 제공한 지원금액은 LS글로벌 당기순이익의 80.9%에 달하는 197억 원이었다.
 
공정위는 "총수일가 12인은 일감몰아주기 과세 시행 직전인 2011년 11월 보유하던 LS글로벌 주식 전량을 LS에 매각해 총 93억원의 차익도 실현했다"고 설명했다.
 
LS글로벌이 총수일가가 지분 33.42%를 보유한 LS의 자회사가 된 이후에도 부당지원은 지속되면서 총수일가는 간접적으로 이익을 챙겼다.
 
이에 공정위는 LS에 111억4800만원, LS동제련에 103억64000만원, LS전선에 30억3300만원, LS글로벌에 14억1600만원의 과징금을 각각 부과했다.
 
또 구자홍 LS동제련 회장, 구자엽 LS전선 회장, 구자은 LS동제련 등기이사 및 전 부사장, 도석구 LS동제련 대표이사, 명노현 LS대표이사, 전승재 전 LS동제련 부사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다.
 
신봉삼 공정위 기업집단국장은 "대기업집단이 통행세 수취회사를 설립한 뒤 계열사를 동원해 총수일가에 부당이익을 제공한 행위를 적발한데 의의가 있다"며 "앞으로도 대기업의 부당지원 행위를 철저히 감시하고 위법 행위를 적발할 경우에는 엄정하게 조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LS그룹은 공정위에서 발표한 '기업집단 LS의 부당지원행위 제재'와 관련, 부당행위가 아니라며 법적 대응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LS그룹은 "LS글로벌은 LS그룹의 전략 원자재인 동(銅, 전기동)을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설립된 회사이며  공급사(LS니꼬동제련)와 수요사(LS전선 외 3개사)가 정상거래를 통해 모두 이익을 본 거래며, 피해자가 없으므로 부당 지원 행위로 볼 수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어 "대주주의 지분 참여는 책임 경영 차원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2011년에 이미 대주주 지분을 모두 정리했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