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7  update : 2018.1.17 수 11: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라이프 패션‧뷰티
"중년남성 멋짐 주의보"...'그루밍족' 타깃시장 뜬다2018년 40~50대 중년 남성 소비자 관련 뷰티 아이템들
(사진설명: 중년 남성들이 관리를 받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최빛나 기자] 남성요 샌들인 맨들스, 남성요 팬티스타킹인 맨티호스, 남성요 장신구인 뮤얼리, 남성의 허리와 다리 등의 제모를 뜻하는 맨스크래핑. 이 단어들은 모두 여성용 패션아이템들에 남자라는 단어를 조합한 신조어다.

최근 남성들도 여성들 못지 않게 외모와 스타일 등에 대한 큰 관심과 아낌없이 투자하는 이른바 '그루밍족'이 증가하면서 남성 화장품, 관리실, 패션 아이템 등이 떠오르고 있다.

과거 20~30대 초반의 그루밍족이 많았다면 최근 경제적으로 여유로운 40대~50대 중년 남성들의 소비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중년남성을 타깃으로 한 제품들도 눈에 띄게 많아지고 다양해진 것.

20~30대 초반의 남성을 타깃으로 한 제품들은 '가성비'에 집중했다면 중년 남성들을 타깃으로 한 제품들은 가격보다는 질과 마음을 움직이는 이른바 '가심비' 형태의 제품들이 많았다.

이에 <소비자경제>는 40~50대 중년남성을 대상으로 한 시장에 주목하고 관련 제품들의 동향을 살펴봤다. 

◇"30대 후반 젊은 CEO부터 50대 사업가가 주 고객층"

다음은 정혁 퓨처핸섬 대표 인터뷰 일문일답.

(사진설명: 정 혁 퓨처핸섬 대표)

Q: 퓨처핸섬은 무엇을 하는 곳인가?
A: 남성 피부 및 바디 피부관리샵이다. 여성은 받지 않는다. 100% 남성들만 이용할 수 있다.

Q: 이용하는 연령층은?
A: 거의 30대 후반에서 50대 초반까지 있다. 상대적으로 시간과 경제적으로 여유가 있는 30대 후반의 젊은 CEO부터 50대 사업가 등이 주 고객층이다.

Q: 가장 많이 받는 관리는?
A: 잦은 음주, 흡연 등으로 인해 남성 피부 노화는 급격하게 진행된다. 이에 디톡스 페이스 관리나 발 각질 관리 등을 선호한다. 또 혈액순환 관리 부터 얼굴 및 바디 부종 관리를 많이 하는 편이다. 대부분의 고객은 퓨처핸섬 샵에서 설계해 자신의 몸에 맞는 관리를 받는 걸 원하는 편이다. 

◇'남성의 은밀한 부위도 이제는 청결하게 관리한다'
조한알 주식회사 히즈클린 마케팅팀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사진설명: 주식회사 히즈클린 마케팅팀)

Q: 어떤 제품인가?
A: 국내 최초 남성청결제다. 사타구니나 필요부위에 거품을 낸 뒤 미온수로 씻어 내면 된다.
여성 청결제와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하면 된다.

Q: 왜 사용하나?
A: 습기와 땀으로 인해 생기는 불편함을 해소 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또한 남성들은 완선이라고 하는 무좀균 및 곰팡이가 사타구니로 자주 옮는데 그 균은 정자수를 감소시키거나 심하면 불임을 일으킬 수 있다. 이에 본 사 제품은 완선을 없애주는 데 탁월하다.

(사진설명: 히즈클린 남성청결제)

Q: 사용 연령층은?
A: 대부분 결혼이 많은 30대로 생각하지만 그 연령대는 면역력이 우수하므로 완선에 잘 걸리지 않는 편이다. 이에 상대적으로 잦은 음주와 흡연 등으로 면역이 약한 40~50대가 가장 많이 사용한다.

◇"CEO들은 바쁘다. 빠르게..빠르게 4in1 '멀티 올인원 크림'"
김만식 현앤컴퍼니 팀장과의 일문일답.

(사진설명: 김만식 현앤컴퍼니 마케팅팀장)

Q: 데보나인 제품들은?
A: 데보나인 전 제품들은 천연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보습력이 좋아 상쾌함을 느낄 수 있다. 또한 정제수를 사용하지 않고 스피룰리나를 사용해 피부 면역까지 높여준다.

Q: 주력제품은?
A: 수분 영양 주름 미백 피지컨트롤 기능이 한번에 들어가 있는 올인원 제품이다. 바쁘고 귀찮아하는 40대 이상의 남자들에게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또한 과거의 아저씨 향이 아닌, 은은한 감각적인 향수기능까지 천연성분으로 함유되어 있다. 남자들이 싫어하는 끈적임 없는 사용감도 매출성장에 한 몫 한다.

(사진설명: 데보나인 올인원 크림)

Q: 어디서 만나볼 수 있나?
A: 오프라인은 드럭 스토어 왓슨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온라인은 자사 몰에서 구입 가능하다. 또한 유럽인증을 받아 폴란드 진출을 앞두고 있다.

최빛나 기자  vitnana2@gmail.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빛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