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사회 삼성출신 자문위원들 운영업체 일감 몰아주기 특혜 의혹
마사회 삼성출신 자문위원들 운영업체 일감 몰아주기 특혜 의혹
마사회 측 "용역계약 절차 상의 하자 없다" 해명에도 논란 불가피
  • 고동석 기자
  • 승인 2017.10.2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마사회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위촉된 삼성 출신 자문위원 2명이 사외이사와 대표로 있는 업체들에 모두 6건의 용역사업을 체결한 것과 관련해 일감 몰아주기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소비자경제=고동석 기자] 한국마사회가 삼성물산 회장 출신인 현명관 전 회장 재임시절 삼성출신 자문위원들이 운영하거나 사외이사로 관여한 업체들에게 무더기로 용역사업을 몰아주었다는 특혜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이 27일 공개한 마사회와 계약을 맺어온 용역업체의 등기부등본을 살펴보면 삼성출신 자문위원이 대표이사로 있거나 관여한 업체들에게 6건의 사업의 용역을 맡겼던 것으로 드러났다.

현 전 회장은 2013년 12월 취임이후 2년 동안 자문위원 30명 중에 13명을 삼성출신으로 채위촉했다. 이들 중 삼성인력개발원 출신인 A씨는 2014년 3월부터 12월까지 10개월 동안 마사회 교육체계 개선에 대한 자문계약을 맺고 19회 자문을 해주는 명목으로 마사회로부터 894만원의 자문비를 받았다.

그러나 문제는 A씨가 자문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자신이 사내이사로 있는 ㈜S업체에 2015년 한 해에만 마사회가 발주한 용역계약 사업 3건을 단독으로 체결했다는 것이다.

마사회는 ㈜S업체에 △임금피크제 직무개발 연구용역, △김현정 작가 작품제작 의뢰, △직원교육 프로그램 설계 인턴역량 평가 등 용역사업으로 모두 1억1570만원의 사업비용을 지급했다.

뿐만 아니라 마사회는 2014년 F&B자문위원으로 위촉한 삼성 에버랜드본부장 출신 B씨가 대표이사로 있었던 ㈜G업체에도 2014년 5월부터 2016년 5월에 걸쳐 모두 3건의 용역계약을 체결했다.

이 업체는 마사회로부터 △지정좌석실 간식서비스 운영 관리 위탁 운영, △카페테리아 운영 관리, △지정좌석실 배식서비스 운영관리 등 용역 사업비로 총 3억9970만원을 받아 챙겼다.

이들 업체와의 용역 발주 방식이 유찰을 거친 대부분 수의계약으로 이뤄져 이들 자문위원들에게 일감 몰아준 특혜가 있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이외에도 마사회가 삼성출신을 대상으로 개방형 직위로 채용하면서 평가등급과 성과급의 특혜를 주었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마사회는 2015년 삼성물산 출신 C씨를 ‘인사급여제도혁신TF’ 팀장으로 채용했다. 마사회는 C팀장 채용 첫 해에 평가등급으로 최고 수준인 S등급을 부여하고 4180만원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C팀장의 성과급을 제외한 1년 연봉은 8369만원이었다. C팀장은 계약을 1년 연장해 2016년 말까지 재직하는 동안 2년 동안 받은 성과급만 7381만원에 달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또 제일기획 출신의 D씨를 2015년 IMC팀장으로 채용한 첫 해에 S평가등급을 주고 성과급 역시 최고수준인 4180만원을 지급했다. 정부부처와 공기업 개방형직위에 채용된 첫해에 S등급의 평가를 받았다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김 의원은 “현 전 회장 재임기간 동안 자문위원에 삼성출신들로 채웠을 뿐만 아니라 이들이 운영하는 업체에 일감을 몰아주었다”며 “마사회를 상대로 용역계약과 개방형직위 인사특혜 의혹이 새로 제기됐다. 낙하산 회장의 공공기관 사유화 적폐를 뿌리 뽑기 위해서 새로 제기된 의혹에 대하여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사회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용역사업 발주 과정에서 절차상의 하자는 없었다”며 “나라일터와 마사회 홈페이지를 통해 용역계약 공고를 냈고 일부 수의계약 사업의 경우 경쟁입찰을 진행하다가 두 차례 유찰 이후 체결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김 의원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마사회가 해당 용역계약이 겉으로 정상적으로 이뤄졌다고 해도 전년과 다르게 경쟁입찰 방식을 바꿔 미리 정해둔 특정업체에 유리하도록 조건을 까다롭게 내걸어 경쟁입찰이 유찰되도록 유도한 뒤에 고의적으로 일감 몰아주기를 한 것이라면 배임 등 문제의 소지가 있을 개연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