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5.26  update : 2017.5.25 목 23:38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CEO-DATA
하나금융투자, 2017년 국내 증시 상승 추세에 따라 수익 증대 전망2016년 영업이익 1595억 원 전기대비 48% 증가
(사진제공=하나금융투자)

[소비자경제신문 = 송현아 객원기자] 하나금융투자가 2016년 국내외 국정혼란으로 인해 투자심리 위축과 국내 증시 동요에 따른 증시 불안 요인에도 불구하고 수탁고의 증대와 함께 수익을 키우고 있다.

16일 CEO랭킹뉴스의 자체 데이터 평가 분석 시스템에 따르면 하나금융투자는 자산건전성, 고정이하자산비율이 AA-를 기록했다.

하나금융투자의 2016년 자산총계는 18조8982억 원으로 전기대비 13% 증가했으며 부채총계는 16조9695억 원으로 14% 증가했고 자본총계는 1조9287억 원으로 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595억 원으로 48% 증가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2016년말 PIB부문 수탁고는 33.4조 원을 기록했으며, 순영업이익은 1933억 원을 기록했다. 수익증권 등 금융자산은 전년말 대비 0.4조 원 증가했다.

법인영업부문 2016년말 수탁고는 전년말 대비 5.5조 원 증가한 34.9조 원을 기록했다. 수탁고의 증가는 신탁 및 랩에서 3조 원이 증가한 것이 주요인이다.

IB부문은 2016년 4분기 누적 529억 원의 순영업이익을 기록했다. 1분기 106억 원, 2분기 152억 원, 3분기 133억 원, 4분기 137억 원으로 매분기 100억 원 이상의 수익을 지속적으로 달성하고 있다.

2016년 4분기 IB부문은 미국기업인 Englewood Lab의 IPO 대표주관을 성공적으로 진행해 해외기업의 국내상장에 대한 특화된 강점을 강화했을 뿐만 아니라, M&A 부문에서는 PEF와 6개월간의 단독 협상을 통해 KT와 나스미디어의 엔서치마케팅 인수자문을 성공적으로 완료했다.

SOC 부문에서는 국내 최대규모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인 군산바이오 발전산업의 자금 조달을 KEB하나은행과 협업 시너지 전략을 통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특히 부동산금융 부문에서는 시장환경 분석 및 합리적 리스크 관리를 통해 사업성, 수익성, 안정성이 높은 사업장에 선별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전기대비 2배 이상의 수익 성장을 기록했다.

대체투자 부문에서는 한국석유공사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자금조달을 완료했고, Emirates 항공이 장기 임대차하는 항공기 금융을 최초로 Deal Closing 해 해외 분야의 수익 비중이 확대됐으며, 지속적으로 해외시장의 신규 수익원 창출을 위한 영업 범위를 넓혀나갈 계획이다.

하나금융투자는 파생결합증권 발행 순위 7위를 기록했다. S&T부문은 2016년 순영업이익 890억 원의 양호한 실적을 달성했다.

2017년 중에는 국내 증시가 과거 5년간의 박스권 장세에서 벗어나 상승 추세를 나타낼 전망에 따라 증권영업 부문에 있어서 고객 수익률 개선, 해외 오프라인 영업 강화, 적극적 자산 증대를 통해 수익을 증대할 전망이다.

송현아 객원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현아 객원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닐 것이다. 무너진 한국 언론의 가치와 신뢰 회복이라는 거시적 담론도 피켓을 드는 이유라고 본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사드배치 공론화’에 실패했다. 그래서 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의 제자리 찾기는 중요하다.뉴스의 신뢰도는 드라마와 예능에 영향을 끼친다. 1992년 방송사 최장 50일 파업을 주도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전직 MBC 고

[이동주 의학 칼럼] 그 많던 리베이트는 어디로 갔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오늘은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하나 해볼까 합니다. 의사들이 제약회사로부터 받는다는 리베이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약회사로부터 의사들이 금품을 수수해서 처벌 받았다는 뉴스들이 심심찮게 나오다보니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 그렇다보니 오해도 많은 듯해서 용기내서 꺼내어 보는 주제입니다.제 주변 친구들도 워낙 이런 뉴스가 많이 나오니까 저를 만나면 의사들이 이런 리베이트를 얼마나 받는지 궁금해 하는 친구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세상에 리베이트 없는 사업이 어디 있냐며 건설 쪽이나 공무원들 받는 리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문재인 시대’ 개막에 부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민국은 제19대 대통령으로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선택했다.우선 역대 대통령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존경받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민주3기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던진 키워드는 ‘적폐청산과 개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이었다.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 집권기 동안 쌓인 폐단을 걷어내고, 개혁을 지향하는 정부를 지향하고 있다. 아울러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이 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평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매각 박삼구 회장 노림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금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