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3.30  update : 2017.3.30 목 11:2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이슈초점
새누리 인명진표 인적청산 진흙탕싸움…공중분해 위기비대위 구성 상임전국위 또 무산…서청원 “인명진 형사고발 조치”
인명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8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 당사에서 기자 간담회를 갖고 근본적 인적 쇄신을 위해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출처=새누리당)

[소비자경제신문=고동석 기자] 새누리당이 또다시 핵분열의 위기에 놓였다. 9일 오후 2시로 두 번째 소집한 상임전국위원회도 정족수 미달로 무산됐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상임전국위 소집이 예정된 시각을 넘기자 기자들에게 불안감을 감추지 못한 표정으로 “오후 4시까지 기다려 보자”는 말만 남겼다. 그러나 끝내 열리지 못했다. 

인명진 비상대책위원장은 친박핵심 서청원 의원으로부터 형사고발을 당했다. 앞서 서 의원은 앞서 인 위원장에 대해 형사고소 및 직무정지가처분신청서를 서울남부지방법원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고발 사유는 △정당법상 탈당강요죄, △형법상 명예훼손죄, △강요죄,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 등 3가지로 고소장을 냈다. 또 인 위원장의 직무정지 가처분신청도 법원에 접수했다.

새누리당 초선의원 29명은 이날 “인명진 비대위원장의 쇄신을 적극 지지한다”며 성명서를 발표했다. 성명서를 내놓기는 했지만 초선의원들 간에도 인 위원장을 지지하는 그룹과 인 위원장과 서청원, 최경환 의원이 동반 탈당해야 한다는 쪽으로 갈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주요당직자 회의에 참석해 “인 비대위원장과 함께 흔들림 없는 자세로 인적쇄신과 정책쇄신을 이루겠다”며 “우선은 상임전국위가 정상적으로 열리도록 하는 데 당력을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의 목소리에는 떨림이 묻어나왔다. 그는 “위태위태하다. 칼날 위에 서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지난 상임전국위 불발 이후 초선에서 지도부까지 모래알처럼 신뢰를 잃고 뿔뿔이 무너지고 흩어지는 양상이다.

당 조직 곳곳에 친박의 입김이 살아 있는 현 시점에서 인 비대위원장의 쇄신은 진흙탕 싸움으로 변질됐다. 친박 청산은 사실상 좌초된 셈이다. 

친박계의 승인 없이는 상임전국위가 소집되지 않는다는 것만으로도 인 비대위원장의 권위와 개혁 의지는 시간이 갈수록 초라해질 수밖에 없다. 

친박계는 인 위원장을 향해 더 추한 꼴을 당하기 전에 자진 사퇴하라는 경고의 메시지를 또다시 무산시킨 상임전국위로 대신했다.

결국 이 상황 자체로도 새누리당은 이미 스스로 자멸의 길로 들어선 것이다. 지금으로선 인 위원장이 사퇴를 하던, 않던 간에 ‘새누리당=친박당’이라는 등식만 남았다.

이는 누더기가 돼버린 인명진 비대위를 대신해 친박당을 되살려 놓을 어떤 백신도 통하지 않을 것임을 암시하고 있다.  

그 결국이 공중분해 밖에 없다는 것을 친박계만 모르고 있는 것인지 당의 운명은 이미 바닥에서부터 돌이킬 수 없는 균열로 한계점을 넘어섰다는 게 당안팎의 중론이다.  

고동석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동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