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선 통신망 KT 준비 및 최종 점검 완료
총선 통신망 KT 준비 및 최종 점검 완료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0.04.09 15: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 경주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KT 직원들이 차량 이동기지국을 배치하고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경북 경주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KT 직원들이 차량 이동기지국을 배치하고 품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KT

21대 국회의원선거를 앞두고 KT가 전국에 안정적인 선거통신망을 구축하고 최종 점검을 완료했다고 9일 밝혔다.

KT는 전국 3500여 개의 사전투표소를 비롯해 250개 개표소와 선거관리위원회 업무망 등 유무선 회선 구축을 마쳤다. 선상투표를 위한 FAX망과 투표함 보관소 감시를 위한 CCTV 구축도 완료된 상태다.

특히 대구∙경북 지역을 비롯해 전국의 코로나19 경증환자 생활치료센터 12곳에서도 원활한 사전투표가 이뤄지도록 무선통신망을 구축했다. 안정적인 선거 통신망 지원을 위한 별도 차량이동기지국도 추가 배치했다.

또 선거 통신망의 안정적 운용을 위해 개표가 완료되는 16일까지 선거통신 종합상황실과 전국 6개 지역상황실에서 선거 통신망을 집중 감시한다. 그리고 선거기간 동안 전국 투표 현장과 주요 선거 거점에 통신전문 인력 약 2,600명을 투입해 안정적 선거통신망 운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KT 공공고객본부 김준호 본부장은 “21대 총선의 안정적 통신지원을 위해 전용 통신망 구축과 사전 점검을 모두 완료했다”며, “선거관리위원회와 함께 전국 투표소와 개표소 등 주요 거점에 KT 전문인력이 상주하며 모든 통신서비스를 완벽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경북 경주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KT 직원들이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 사진=KT
경북 경주의 코로나19 생활치료센터에서 KT 직원들이 기지국을 구축하고 있다. 사진=KT

아울러 다수의 PC가 동시다발적으로 공격해 서비스 과부하를 일으키는 사이버 공격인 디도스(DDoS - Distributed Denial of Service 분산 서비스 거부)와 같은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선거통신망을 보호하는 <사이버 공격 대응체계>를 구축하고 실시간 공격 감시태세를 강화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웹사이트를 비롯한 전체 업무망에 KT의 디도스 방어 서비스인 <클린존 서비스>를 적용하고, 공격에 대비한 사전 모의훈련도 진행했다. 또한 선거 관련 정보를 사칭한 스미싱(Smishing) 문자로부터 고객을 보호하기 위한 스미싱 차단 대응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박소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