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금융점포, 우리은행 강남역지점
디지털 금융점포, 우리은행 강남역지점
빠르고 쉬운 365 Self Banking
  • 김도균 기자
  • 승인 2020.03.24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디지털금융점포로 단장한 우리은행 강남역지점 내부 사진. 스마트키오스크, 자동화기기, USD환전기, 공과급수납기 등을 배치해 고객 스스로 은행 업무를 할 수 있다.(사진=우리은행)
디지털금융점포로 단장한 우리은행 강남역지점 내부 사진. 스마트키오스크, 자동화기기, 환전기, 공과급수납기 등을 배치해 고객 스스로 은행 업무를 할 수 있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이 디지털 금융점포를 선보였다. 

우리은행은 24일 서울 강남역에 디지털 금융점포를 열었다. 디지털금융점포란 고객 맞춤형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우리은행이 도입한 특화영업점이다. 강남역 지점을 재단장한 디지털존의 운영시간은 아침 7시부터 밤 11시까지다. 상담은 아침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키오스크 안내는 아침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현재는 보안 등의 문제로 디지털존의 심야 운영이 제한된다”며 시범운영 등을 거쳐 디지털 금융점포의 운영시간 및 점포수 확대를 적극 검토할 계획임을 밝혔다.

디지털 금융점포는 디지털존(Zone)과 상담존 두가지로 구성된다. 디지털존에서는 <스마트키오스크>를 활용해 예금, 외환, 전자금융, 카드 등의 신규 업무와 각종 변경 신청 등을 고객 스스로 할 수 있다. 예금담보대출 신규 및 연장 등 일부 대출업무 처리도 가능하다. 디지털체험 스크린을 비치해 고객이 키오스크 사용법을 사전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사용법 안내 전담직원을 별도 배치해 디지털금융점포에 처음 방문하는 고객도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우리은행은 상담존에서 심화된 금융상담서비스를 제공한다. 고객 대기공간이 분리된 객장에서 자산관리상품, 기업금융, 개인여신 등 업무별 전담직원이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실시한다. 또한 대기시간 없이 고객이 원하는 상담을 받을 수 있도록 상담예약 시스템을 도입해 편의성을 더욱 높일 계획이다.

소비자경제신문 김도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