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소비자연맹 “코로나19 살균소독제 주의요망”
한국소비자연맹 “코로나19 살균소독제 주의요망”
식품과 용기 사용제한 차아염소산수 살균소독제로 오용
바이러스 99% 살균, FDA승인 등 과장광고 주의
  • 김도균 기자
  • 승인 2020.03.20 1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아염소산수 살균소독제.(사진=사단법인 한국소비자연맹 제공)
차아염소산수 살균소독제.(사진=사단법인 한국소비자연맹 제공)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살균소독제 소비가 늘고 있다. 살균소독제에 대한 소비자 문의를 받은 한국소비자연맹은 살균소독제가 허위ㆍ과장 광고로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안전성 테스트를 요청했다.

한국소비자연맹 이향기 부회장은 20일 살균제는 제품 용도에 맞게 사용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차아염소산을 원료로 하는 차아염소산수는 식품첨가물로 허가되어 있다. 따라서 차아염소산수는 식품용기 등에서 사용해야만 한다. 하지만 소독제와 어린이 장난감 등 다양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광고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향기 부회장은 "차아염소산수가 급식시설 등에서 식기 등을 닦는데 사용된다. 차아염소산수로 소독한 다음에 천이나 걸레 등으로 식기 등을 닦아줄 필요가 있다. 그런데 어린이 장난감 등에 사용하면 어린이가 잔류물을 먹을 수 있어서 위험하다"고 설명했다.  

살균소독제를 사용할 때 분무기 사용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분무기를 사용하면 살균 효과가 떨어질뿐더러 호흡기를 통해 몸에 들어갈 위험도 있다고 밝혔다. 그래서 탈취제 용도의 살균소독제는 원액으로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이산화염소 성분의 살균소독제를 흡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만 한다. 염화-n-알킬디메틸에틸벤질암모늄, 염화알킬벤질디메틸암모늄 혼합액으로 만든 소독제는 식품에 닿을 수 있는 그릇에 사용하지 않도록 각별하게 주의할 필요가 있다. 

한국소비자연맹은 과장 광고를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중에 판매되는 살균소독제가 바이러스 99.9% 살균, 식약처 승인, FDA승인, 세계에서 안전한 살균소독제, 코로나 바이러스 사멸 효과 확인, 천연 살균 소독제 등으로 광고되고 있지만 안전하게 사용하는 방법이 설명되지 않는 경우가 있으니 주의할 필요가 있다. 

이향기 부회장은 "다양한 살균소독제가 시판되고 있지만 안전 사용에 대한 주의나 실제 효능에 대한 정확한 정보가 소비자에게 제공되고 있지 않다. 광고에 있어서도 소비자를 오인할 수 있는 허위·과장 광고가 많아서 문제가 되고 있다”며 소비자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소비자경제신문 김도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