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어린이 위해 써달라!” 기부자 돈만 건내고 사라져
“백혈병 어린이 위해 써달라!” 기부자 돈만 건내고 사라져
연세암병원 익명여성 선행 공개
수납창고에 현금 3,300만원 기부
  • 박소희 기자
  • 승인 2020.03.20 12: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부자가 연세암병원에 기부한 현금.
기부자가 연세암병원에 기부한 현금.

“백혈병 어린이 및 불우환우 돕기에 써주세요!”

익명의 여성이 19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에 있는 연세암병원에 현금 3,300만원을 기부했다.

연세암병원은 여성 기부자가 1층 수납창구에서 현금이 든 봉투를 건네고 조용히 사라졌다고 밝혔다. 당시 상황에 대해서 수납창구 직원은 “기부금이 담긴 봉투를 건네며 ‘잘 사용해주세요’라는 말만 남기고 자리를 떠났다”고 설명했다.

연세암병원 금기창 원장은 “기부자께서 수납창구에 봉투를 올려놓고 바로 자리를 떠났기 때문에 기부자의 신원을 확인할 수 없었다”면서 “기부자의 뜻대로 백혈병 어린이와 불우환자들을 위해 사용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소비자경제신문 박소희 기자

연세암병원 금기창 원장(흰색 상의)이 원무팀 직원과 기부금을 확인하고 있다.
연세암병원 금기창 원장(흰색 상의)이 원무팀 직원과 기부금을 확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