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1.22  update : 2017.1.22 일 11:30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소비자 취재
휴대전화 본인인증시 불필요한 광고 동의 주의해야유료서비스, 서비스 내용과 요금 과금에 대해 알기 어려워
(출처=한국소비자원)

[소비자경제신문=나승균 기자] 한국소비자원에서 실시한 「휴대전화 본인인증 보호서비스」 실태조사에 따르면, 휴대전화 본인인증시 '개인정보이용 동의', '통신사 이용약관 동의' 등의 필수동의 항목을 체크해야 하는데, 사업자들이 필수동의 항목과 선택동의 항목을 같은 위치에 노출시켜, 불필요한 광고에 동의하는 소비자피해가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광고수신 동의 후 소비자에게 발송되는 문자에도 서비스 내용과 요금과금 여부 등에 대한 정확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지 않아 소비자가 어떤 정보에 동의했는지 알기 어려웠다.

한국소비자원에서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자에게 ▲ 필수 동의 항목과 선택 광고수신 항목을 분리・표시하여 소비자들의 혼돈을 방지하고, ▲ 수신 동의 후 문자로 ‘유료서비스’라는 명확한 문구 표기와 서비스 내용을 구체적으로 제공하여, 소비자들에게 정확한 정보가 전달되도록 개선을 요구했다.

또 ▲ 동의한 내용 전체를 볼 수 있는 ‘전문보기’를 유료서비스 동의항목과 같은 위치로 배치 변경 하고 ▲‘전문보기’ 내용에도 서비스 내용과 요금 등을 구체적으로 표기토록 권고함으로써, 관련 소비자불만 및 피해를 예방할 계획이다.

 

나승균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승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