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5.26  update : 2017.5.26 금 12:07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사회 정치일반
반기문 “젊은층 분노좌절.. 해법은?”이재명 성남시장·박원순 서울시장의 ‘청년수당제’ 벤치마킹 중

[소비자경제신문=서원호 기자]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정치행보를 청년층 지지확보에 방점을 찍고, 이를 위한 전략으로 ‘청년 포용정책’을 구상하는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은 최근 “젊은 층이나 노년층에 가면 여러 가지 좌절과 분노가 있다”며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라고 했다.

정치권이 주목하는 것은 반 전 총장이 ‘부의 불평등’ 문제를 지적 해온 진보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와 10년 동안 머물렀던 미국 뉴욕의 관저를 떠나던 날 함께 있었다는 점이다. 삭스 교수는 반 전 총장의 재 시 절 특별 고문이었으며, 유엔의 ‘밀레니엄 개발목표(MDGs)’ 설계자로 유명하다. 당시 정치 분석가들은 반 전 총장이 귀국하면 청년층 등 계층을 중심으로 스킨십을 넓히는 대신 한국의 고질적인 지역주의와 이념논쟁에서 우선 비켜서는 행보를 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10일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기 시작한 반 전 총장의 ‘경제분야 대선 공약 청사진’은 현재로서는 공식적이지 않다. 하지만 ‘청년 초봉 200만원 시대’는 야권의 잠재적 대선주자군에 속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성남시장’의 ‘청년수당제’를 변형해 중앙정부와 임금에 연결 지은 것으로 향후 공약결정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반 전 총장측에서 청년층 공략을 위해 설계 중에 있는 ‘청년 초봉 200만원 시대’는 정부가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월급의 일부를 직접 지원해 초봉 200만원 이상, 맞벌이 400만원 이상씩 받을 수 있는 제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지원금은 최대 월 50만원 선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반 전 총장측의 청년층 공략을 위한 이 같은 ‘청년 수당과 일자리 결합의 포용적 복지’는 자칫 보수와 진보의 진영논리의 함정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원호  os0541@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MBC 정상화’ 그리고 ‘손석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방송노조원들이 마포 상암동 본사 앞에서 매일 피켓을 들고 있는 이유는 단순히 노조원들 복직만을 위함은 아닐 것이다. 무너진 한국 언론의 가치와 신뢰 회복이라는 거시적 담론도 피켓을 드는 이유라고 본다. 언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해 ‘최순실 사태’가 터졌고 ‘위안부 합의’가 졸속으로 처리됐으며 ‘사드배치 공론화’에 실패했다. 그래서 권력을 견제하는 언론의 제자리 찾기는 중요하다.뉴스의 신뢰도는 드라마와 예능에 영향을 끼친다. 1992년 방송사 최장 50일 파업을 주도해 검찰 조사를 받았던 전직 MBC 고

[이동주 의학 칼럼] 그 많던 리베이트는 어디로 갔을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오늘은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하나 해볼까 합니다. 의사들이 제약회사로부터 받는다는 리베이트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제약회사로부터 의사들이 금품을 수수해서 처벌 받았다는 뉴스들이 심심찮게 나오다보니 이에 대해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하시는 것 같고 그렇다보니 오해도 많은 듯해서 용기내서 꺼내어 보는 주제입니다.제 주변 친구들도 워낙 이런 뉴스가 많이 나오니까 저를 만나면 의사들이 이런 리베이트를 얼마나 받는지 궁금해 하는 친구들도 있고 한편으로는 세상에 리베이트 없는 사업이 어디 있냐며 건설 쪽이나 공무원들 받는 리

[박재형 법률 칼럼] 법은 동성애를 어떻게 대할 것인가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대선후보 토론회에서 홍준표 후보의 “동성애에 대해 반대하느냐”라는 질문에 “그렇다”라는 답변을 하였고, 이로 인해 성소수자들과 이들을 지지하는 사람들로부터 격한 항의를 받았습니다.문재인 대통령은 이후 성소수자들에게 아픔을 준 것 같아 송구스럽다는 사과를 하였으나, 자신의 입장을 변경하지는 않았습니다. 어찌 되었든 이런 과정을 거쳐 동성애 문제가 다시 한 번 논의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었습니다.동성애와 동성애자에 대해 어떤 법적 처우를 할 것인지는 단계를 나누어 살펴볼 수 있습니다.첫

[데스크칼럼] ‘문재인 시대’ 개막에 부쳐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대한민국은 제19대 대통령으로 '노무현의 친구' 문재인을 선택했다.우선 역대 대통령 인기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던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앞으로 5년간 존경받고 성공한 대통령으로, 민주3기 정부로 역사에 기록되기를 간절히 기원한다.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대선에서 던진 키워드는 ‘적폐청산과 개혁,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람사는 세상’이었다. 지난 10년간 보수 정권 집권기 동안 쌓인 폐단을 걷어내고, 개혁을 지향하는 정부를 지향하고 있다. 아울러 참여정부가 추구했던 이 나라 국민이라면 누구나 공평

[데스크 칼럼] 금호타이어 매각 박삼구 회장 노림수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금호아시아나 박삼구 회장의 행보가 의미심장하다. 금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