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7.01.20  update : 2017.1.20 금 18:54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반기문 “젊은층 분노좌절.. 해법은?”이재명 성남시장·박원순 서울시장의 ‘청년수당제’ 벤치마킹 중

[소비자경제신문=서원호 기자] 유력 대선 주자로 꼽히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 후 정치행보를 청년층 지지확보에 방점을 찍고, 이를 위한 전략으로 ‘청년 포용정책’을 구상하는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반 전 총장은 최근 “젊은 층이나 노년층에 가면 여러 가지 좌절과 분노가 있다”며 “이런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면 좋을지”라고 했다.

정치권이 주목하는 것은 반 전 총장이 ‘부의 불평등’ 문제를 지적 해온 진보 경제학자 제프리 삭스와 10년 동안 머물렀던 미국 뉴욕의 관저를 떠나던 날 함께 있었다는 점이다. 삭스 교수는 반 전 총장의 재 시 절 특별 고문이었으며, 유엔의 ‘밀레니엄 개발목표(MDGs)’ 설계자로 유명하다. 당시 정치 분석가들은 반 전 총장이 귀국하면 청년층 등 계층을 중심으로 스킨십을 넓히는 대신 한국의 고질적인 지역주의와 이념논쟁에서 우선 비켜서는 행보를 할 것으로 전망했었다.

10일 언론을 통해 흘러나오기 시작한 반 전 총장의 ‘경제분야 대선 공약 청사진’은 현재로서는 공식적이지 않다. 하지만 ‘청년 초봉 200만원 시대’는 야권의 잠재적 대선주자군에 속하는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성남시장’의 ‘청년수당제’를 변형해 중앙정부와 임금에 연결 지은 것으로 향후 공약결정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반 전 총장측에서 청년층 공략을 위해 설계 중에 있는 ‘청년 초봉 200만원 시대’는 정부가 중소기업에 취업하는 청년들에게 월급의 일부를 직접 지원해 초봉 200만원 이상, 맞벌이 400만원 이상씩 받을 수 있는 제도를 구축하겠다는 구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지원금은 최대 월 50만원 선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는 전언이다.

반 전 총장측의 청년층 공략을 위한 이 같은 ‘청년 수당과 일자리 결합의 포용적 복지’는 자칫 보수와 진보의 진영논리의 함정에 빠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서원호  os0541@naver.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