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경제TV- NEWS] SK이노베이션 배터리 탑재 ‘페라리 SF90스트라달레’ 전격 공개
[소비자경제TV- NEWS] SK이노베이션 배터리 탑재 ‘페라리 SF90스트라달레’ 전격 공개
  • 공민식 기자
  • 승인 2019.11.11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공민식 기자] 올해 많은 전기차를 선보이는 가운데 슈퍼카 브랜드 페라리가 7일 서울 포시즌 호텔에서 양산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SF90 스트라달레'를 공개했다.

슈퍼카 하이브리드 SF90 스트라달레의 성능을 알아보자. F1 기반의 기술 적용으로 최대출력 1000마력, 시속 250km 및 다운포스 390kg의 우수한 성능을 지녔으며 기존 양산형 라인업에서 보기 힘든 모델이다.

또 하이브리드 파워 트레인에 의해 생성된 강력한 동력을 극대화해 제로백은 2.5초, 시속 200km에 도달하는 시간은 6.7초며 기존 페라리 차량들 보다 더 강력하고 튼튼한 성능을 지녔다.

디자인 측면에서는 미래지향적이며 혁신적인 디자인을 만든다는 원칙으로 슈퍼카에 걸맞은 외관을 선보였다. 아울러 스타어링 휠만으로도 차량의 모든 부분이 제어 가능한 'HMI'시스템 기술이 적용됐다.

뿐만 아니라 차제 상부의 공기 흐름을 조절해 고속에서 드래그를 감소시키고 제동 및 방향 전환, 코너링에서의 다운포스를 높이는 페라리만의 특허 기술 '셧 오프 거니'를 비롯한 혁신적인 공기역학적 솔루션을 적용했다. 안전한 주행을 보장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화려한 디자인과 우수한 성능을 지닌 SF90 스트라달레, 많은 장점을 지닌 가운데 소비자들로부터 주목을 가장 많이 사로잡는 것은 바로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탑재된 부분일 것이다.

탑재된 SK이노베이션 배터리로 인해 내연기관이 꺼진 'eDrive 모드'에서 배터리만으로 25km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이밖에 총 3개 전기모터를 탑재했으며 하이브리드, 퍼포먼스, 퀼리파이 등 4가지 파워 유닛 모드 별 운전자의 선택에 따라 정교한 제어로직이 8기통 엔진과 전기모터, 배터리 사이의 동력 흐름 등을 관리하면서 나머지 요소들을 제어한다.

김광철 FMK 대표는 이날 "F1 레이스의 오랜 경험을 통해서 습득한 최첨단 기술이 적용되어 위대한 결과물인 SF90 스트라달레가 탄생한 것"이라고 말했으며 "SF90 스트라달레가 한국 시장에서 또 하나의 성공적인 페라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처럼 올해도 다양한 전기차 출시가 이루어졌다. 이런 추세에 따라 전기차 산업이 어떻게 변화하고 진화해갈 것인지에 대해 자동차 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