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절기 건강 뇌혈관 질환 늘어난다”…40~60대 중장년 여성 각별히 주의 필요
“환절기 건강 뇌혈관 질환 늘어난다”…40~60대 중장년 여성 각별히 주의 필요
평소 느끼지 못했던 두통이나 어지럼증 나타나면 신속하게 병원 찾아야
최근 5년간 뇌동맥류 환자의 50%가 40~60대 여성…심평원 자료 분석 결과
정기검진 통해 뇌동맥류의 이상 여부 확인해봐야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11.06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기자] 온도가 낮아지고 일교차가 큰 계절에는 파열성 뇌동맥류 발생 위험성이 높아질 수 있기에 환절기 건강관리에 주의해야 한다. 

뇌혈관질환의 경우 두통이나 어지럼증과 같은 전조증상을 동반한다. 문제는 흔히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것. 특히 두통은 매우 흔하게 발생하는 증상이다보니 가볍게 여길 수 있다. 그래서 평소 느끼지 못했던 두통이라면 뇌혈관질환의 전조증상으로 의심을 해봐야 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보건의료 빅데이터 개방시스템에 따르면 2014년 5만529명이던 뇌동맥류 환자 수가 2018년에는 9만8166명으로 약 2배 증가했고, 40~60대 여성환자의 비중이 약 50%를 차지했다.

◇ 갑작스런 혈압 변화로 뇌동맥류 파열 가능…기온 낮을 땐 위험성 커져 주의 필요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김태곤 교수(사진=차병원 제공)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김태곤 교수.(사진=소비자경제)

뇌동맥류는 뇌혈관이 꽈리처럼 부풀어 올라 있는 것을 말한다. 아울러 상대적으로 큰 직경의 뇌혈관에서 혈관벽을 이루는 탄성막의 결함이나 퇴행성 변화가 진행되면 혈관이 서서히 부풀어 오른다.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김태곤 교수는 "뇌동맥류가 파열할 경우 사망률이 30~40%에 달하고, 환절기와 스트레스 상황에서 파열 가능성이 더 높다. 일반적으로40~50대 이상이고 고혈압이 있거나 흡연을 하는 경우에는 뇌혈관에 대한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정확한 원인은 알 수 없지만 대개 유전적 요인과 퇴행성 변화에 따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밖에도 혈관의 염증, 외상으로 인한 혈관벽 손상, 뇌동정맥기형이나 모야모야병과 같은 뇌혈관질환에서 동반되기도 하고 흡연, 고혈압, 과도한 음주 등이 위험인자로 보고 있다. 

김태곤 교수는 “뇌동맥류는 갑자기 무거운 물건을 들거나, 힘을 줘 대변을 볼 때 혹은 추위에 노출될 때 등 갑작스러운 혈압의 변동상황에서 터지기가 쉽다“며 “특히 날씨가 추워지면 몸의 혈압 변동폭이 커져 동맥류가 파열될 위험성이 높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뇌동맥류는 비파열성 뇌동맥류와 파열성 뇌동맥류로 구분된다. 비파열성 뇌동맥류는 검진 등을 통해서 터지지 않은 채로 발견된 동맥류이고, 파열성 뇌동맥류는 말 그대로 터진 뇌동맥류를 지칭한다. 모두 같은 질병이지만, 환자의 예후에 있어서는 차이가 매우 크다. 비파열성 뇌동맥류는 전조증상 없이 검진 등을 통해서 발견되므로, 환자의 나이, 건강상태, 동맥류의 위치, 모양과 크기 등을 고려해 치료를 결정하게 된다.

파열성 뇌동맥류의 경우 지주막하출혁이 발생하면서 머리를 둔기로 맞은 것 같은 격심한 두통, 경부 강직(뒷목이 뻣뻣함)과 구역질, 구토, 뇌신경마비, 의식소실 등의 증상을 보인다. 지주막하출혈 시 두개강내압(머리속 압력)이 혈압보다 높아지면서 뇌로 피가 공급되지 않아 약 15~20%가 사망하기도 한다. 특히 파열성 뇌동맥류는 재출혈로 인한 사망률이 70~90%까지 보고되고 있으므로, 수술을 통해 치료해야 한다. 합병증 예방을 위한 약물치료도 필수적으로 병행해야 한다.

◇ 뇌동맥류·뇌질환은 정기검진 통해 미리 치료하는 것이 중요

뇌동맥류의 치료는 수술이 유일하다. 하지만 무조건 뇌동맥류가 있다고 해서 당장 수술을 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뇌동맥류 진단을 받았다면 신경외과 전문의와 상담을 통해 뇌동맥류의 모양이나 위치, 크기, 상태에 따라 정기검진을 받으면서 수술 여부와 시기를 결정하면 되다. 이외에 정기검진을 통해 경과만 관찰하는 경우도 있다.

뇌동맥류는 CT(컴퓨터단층촬영) 검사와 MRI(자기공명영상)를 이용해 10분만에 확인할 수 있다. 그래서 최근에는 조기 검진을 통해 뇌동맥류가 파열되기 전에 발견하는 사례가 늘고 있는 추세다.

김 교수는 “뇌동맥류 위험군에 속한다면 건강검진을 통해 뇌동맥류의 유무를 확인하는 것이 좋다”며, “뇌동맥류의 위험군에서는 다른 뇌혈관질환의 위험성도 증가되어 있으므로 검진을 통해 뇌혈관질환의 발생을 예방하거나, 치료를 하는 것이 현명한 선택”이라며 “심한 두통을 경험한 사람들은 반드시 신경외과 전문의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