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경제TV - NEWS] 논란의 ‘타다’…내년 말 1만대 돌파 드라이버 5만 늘린다
[소비자경제TV - NEWS] 논란의 ‘타다’…내년 말 1만대 돌파 드라이버 5만 늘린다
전국 서비스 확대 선언
  • 공민식 기자
  • 승인 2019.10.07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공민식 기자] 타다 운영사 VCNC는 7일 서울 성동 패스트파이브 성수점에서 1주년 미디어데이를 열고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할 것이라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동 서비스 플랫폼 타다는 지난 1년 동안 AI 기반 호출 서비스 품질 개선 및 가입자-드라이버 만족도 증대 등의 성과도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서비스를 론칭한지 1년 만에 가입 회원 125만명, 운행 차량 대수 1천400대, 근무 드라이버 9천 명 등 놀라운 성과를 보였다.

박재욱 VCNC 대표는 "내년말까지 서비스 차량 1만 대 확보 및 약 5만 명의 드라이버 일자리 창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 "우리가 갖고 있는 기술들이 앞으로 사람들이 선택하는 부분에 대해 더 좋은 서비스로 만들기 위해 개선방안을 논의하고 발전해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타다의 성과는 여기서 끝이 아니다.

서비스 출시 11개월 만에 예상 도착시간을 26% 감소하고 차량 1대당 호출 횟수를 113% 증가시키는 성과를 보이며 소비자-공급자 양쪽의 편익을 크게 증가시켰다. 이 같은 성과와 경험이 확대되면서 각 기업은 다양한 도시에 최적화된 타다 플랫폼 서비스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타다는 지난 8월 법인대상 전용 서비스인 '타다 비즈니스'를 출시했으며, 1개월 만에 법인카드 이용 고객이 약 28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타다는 서비스 성과 이외에 일자리 관련 부분에서도 주목을 이끈다.

VCNC에 따르면 하루 10시간 즉 월 25일 근무한 드라이버의 월 평균 소득은 313만원이라고 밝혔으며 평점이 우수한 근무자들에게는 추가 보상도 지급한다. 해당 근무자들 2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결과 '자유로운 업무시간', '일자리 선택권' 덕분에 드라이버 업무를 선택했다는 긍정적인 답변을 받았다. 

타다는 드라이버들을 위해 은행 업체들을 만나 관련 금융상품 서비스를 만들고 소액대출 등 여러 가지 금융상품을 이용하는 부분에 있어서 더욱 좋은 서비스를 확장해 나아갈 계획이라고도 했다. 또 SNS에 #타다 후기를 살펴보면 서비스를 이용한 소비자들의 좋은 후기들이 눈에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논란이 됐던 타다의 전국 서비스 확대 선언으로 이동 서비스 시장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또 택시업계의 반발은 어떻게 표출될 지 소비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