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경제TV - NEWS] “4차산업의 완성은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미래”
[소비자경제TV - NEWS] “4차산업의 완성은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미래”
  • 공민식 기자
  • 승인 2019.09.17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공민식 기자] 이주영 국회부의장, 이종배-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과 국회 4차산업혁명포럼에서 공동 주최한 '인간-로봇의 공존 시대, 로봇이 그리는 미래'라는 초청 강연과 로봇 시연 행사가 지난 1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송희경 자유한국당 의원은 개회사에서 "우리 대한민국이 해야 할 일은 로봇이 인간과 함께 순기능을 발휘할 수 있는 윤리적인 문제와 인간의 존엄성을 해하지 않는 소프트웨어 개발 등 이런 부분이 절실하다"라고 말했으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국회에서 실현 되도록 노력할 것"라고 강조했다.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도 "우리나라도 로봇산업이 발전하는데 있어서 걸림돌이 될 수 있는 규제를 대폭 완화하고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일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의원회관 2층 로비에 국내 기업이 개발한 전문 바리스타 로봇 '빌리'와 생체 모방형 소형 물고기 로봇 '마이로' 등 다양한 로봇을 접해볼 수 있는 전시 공간으로 꾸며졌다.

각 분야 로봇들은 맡은 역할의 대해 시연을 선보였다. 착용 가능한 로봇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됐다. 전문 바리스타 로봇 '빌리'의 커피 제조 모습을 관람한 한 참석자는 "로봇이 사람 일을 대신할 수 있는 부분이 놀랍다"면서도 "앞으로 로봇이 사람의 일을 대신할 수 있는 시대가 온다면 소비자들의 일자리는 감소되지 않을까?"라고 우려도 내비쳤다.

한재권 한양대학교 로봇공학과 교수는 "대체가 아닌 공존의 관계로 자리하기 위해, 인간은 부지런히 기술력을 갖추며 로봇이 할 수 없는 곳에 바로 설 수 있도록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