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아토피 피부염 개선용…프로바이오틱스 美 특허 취득
일동제약, 아토피 피부염 개선용…프로바이오틱스 美 특허 취득
아토피피부염 개선 유효성 입증…상용화 관련 사업 추진 유리한 조건 확보
식약처 개별인정형원료 허가 취득…연내 상용화 제품 출시 예정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09.09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사진=일동제약 제공)
일동제약 중앙연구소.(사진=일동제약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기자] 일동제약은 9일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아토피피부염 개선용 프로바이오틱스 유래물질 ‘RHT-3201’과 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

‘RHT-3201’은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유산균인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 IDCC 3201’을 열처리 배양 건조한 물질이다. 이번 특허는 ‘RHT-3201의 제조방법 및 제조물’, ‘RHT-3201를 활용한 아토피 예방 및 치료 용도’ 등에 관한 것이다.

일동제약은 “기존에 취득한 한국, 유럽, 러시아, 일본 특허에 더해 미국 특허까지 취득하게 되어 상용화 및 관련 사업 추진에 유리한 조건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시험 결과에 따르면 측정 지표였던 아토피 피부염중증도지수(SCORAD)가 시험군에서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면역 과민반응이 있었던 피부 상태가 호전된 것을 확인하고 유효성을 입증했다.

또 면역 과민반응과 연관성이 있는 호산구(면역계 백혈구의 일종)의 활성화 단백질 ECP 수치, C반응성단백 수치 등 대조군에 비해 유의미하게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동제약은 “면역과민반응에 의한 피부상태 개선에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형 기능성 원료’로 RHT-3201에 대한 식품의약품안전처 허가를 취득했다. 연내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일동제약은 프로바이오틱스 분야에 전문 인력 및 조직, 제조 인프라, 원천기술은 물론 비오비타ㆍ지큐랩 등 전문 브랜드까지 갖춰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다”며, “향후 마이크로바이옴 등을 접목해 의료용 프로바이오틱스 개발에 속도를 높일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일동제약은 지난 2014년부터 2016년까지 아주대학교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수영 교수팀과 함께 아토피피부염 환자를 대상으로 RHT-3201에 대한 인체 적용 시험을 진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