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IFA 2019 선보일 삼성전자의 포커스…“기술은 소비자 요구와 불편 해소하는 도구”
베를린 IFA 2019 선보일 삼성전자의 포커스…“기술은 소비자 요구와 불편 해소하는 도구”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 베를린에서 IFA 2019 관련 기자간담회 개최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을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하는 것이 중요”
소비자 맞춤형 ‘비스포크’ 스타일 제품 추가로 선보인다
  • 이한 기자
  • 승인 2019.09.06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이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CE(소비자가전)사업을 한 단계 도약 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이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CE(소비자가전)사업을 한 단계 도약 시키겠다"고 밝혔다. (사진=삼성전자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이한 기자] 삼성전자가 독일 베를린에서 ‘소비자 중심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진보한 기술을 바탕으로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와 불편을 맞춤형으로 해소하겠다는 선언이다. 뛰어난 기술력을 확보한 삼성의 근거 있는 자신감이다.

삼성전자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이 5일(현지 시간) 독일 베를린에서 ‘IFA 2019’ 관련 기자 간담회를 열고, “소비자 중심의 혁신을 통해 사업을 한 단계 도약 시키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 사장은 “기술 발전 속도 이상으로 소비자 트렌드 변화가 빠르다”면서 “밀레니얼 등 새로운 소비자 부상이 사업 환경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TV 13년 연속 1위, 냉장고 6년 연속 1위 등 주요 가전 관련 소비재 사업에서 지속적인 영향력을 발휘하는 기업이다. 그런 회사의 리더가 다시 한번 ‘소비자’의 중요성을 강조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김현석 사장은 이 자리에서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을 효과적으로 제품과 서비스에 반영하는 역량이 기술혁신 만큼이나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제조 및 물류 시스템이나 업계 에코시스템 구축 등의 노력도 고객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감안해 마련되어야 한다는 것이 그의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생활가전 사업을 중심으로 다양한 소비자의 취향을 담겠다는 ‘프로젝트 프리즘을 발표했다. 김현석 사장은 그 첫번째 신제품인 ‘비스포크’ 냉장고를 언급하면서 “디자인적인 변화 뿐만 아니라 수많은 조합의 제품을 소비자가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생산 및 물류 등에서도 획기적인 변화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비스포크’는 영국에서 유래한 단어로 원래는 ‘맞춤 정장’을 뜻한다. 기성복이 아니라 고객의 취향을 반영해 맞춤제작하는 옷에 그 수식어를 붙였다. 요즘은 다양한 산업에서 비스포크라는 단어가 널리 쓰인다. 컬러나 디자인, 또는 소재 등을 소비자가 직접 골라 제작하는 방식이다.

김현석 사장은 “기존 가전 제품이 소비자의 다양한 요구와 불편을 해결하지 못하는 부분이 아직 많다”고 지적하면서 “이런 문제를 해결할 제품을 연내 추가로 선보이겠다”고 밝혔다.

김현석 사장은 “삼성전자는 이번 IFA에서 기술 혁신이 소비자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기반한다는 것을 보여줄 것”이라고 의욕적으로 밝혔다. 그는 “소비자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를 통해 진정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거듭나겠다”고 약속했다.

기술은 결국 사람을 향한다. 기술을 끝없이 발전시키는 이유는 결국 사람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다. 삼성의 기술과 노력이 소비자들을 지금보다 더 많이 만족시킬 것인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