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바이오헬스 R&D 내년 예산 16% 증액…빅데이터 구축 착수
정부 바이오헬스 R&D 내년 예산 16% 증액…빅데이터 구축 착수
복지부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개최
내년 신약·의료기기 개발에 1조1천500억원 편성
  • 박은숙 기자
  • 승인 2019.09.04 13: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4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보건복지부 4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소비자경제신문 박은숙 기자]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내년 바이오헬스 분야 연구개발(R&D) 예산을 16% 늘어난 1조15000억원을 편성했다. 100만 명 규모의 유전체 빅데이터를 구축하는 사업에 착수해 임상 진료 데이터를 R&D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 중심병원 5개도 지정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4일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전략 추진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지난 5월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중점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혁신전략을 과제별 추진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을 논의해 왔다”고 밝혔다.

김강립 복지부 차관은 "바이오헬스는 미래 성장 가능성이 크고 국민건강에도 기여하는 유망산업이다. 산업기반 확충과 규제 합리화를 통해 우리나라의 차세대 3대 주력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우선 정부는 내년부터 혁신 신약 및 의료기기 개발을 위한 예산을 크게 늘린다. 범부처 전주기 의료기기개발에 938억원,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에 15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국가신약개발과 재생의료기술개발 등 대형 R&D 예비타당성 조사가 진행 중이다.

2029년까지 100만명의 유전체 데이터를 구축하는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 사업이 시작되는데 내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2만 명 규모의 데이터를 구축하는 1단계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아울러 내년에는 단일 병원에서 임상 빅데이터를 R&D에 활용할 수 있는 5개 데이터 중심병원을 지정해 운영한다.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관리본부, 국립암센터 등 4대 공공기관의 데이터를 연계한 플랫폼이 이달 안에 출시해 공익적 연구를 가속화 하겠다는 입장이다. 

또 첨단재생바이오법을 기반한 '재생의료발전 기본계획'을 수립해 연구를 활성화하는 한편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장기추적조사 등 세부방안도 마련하고 있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아일랜드 교육시스템 도입하고 대부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바이오·제약 원부자재의 국산화도 추진한다. 내년에 128억 원을 투입해 생산 고도화와 원료 국산화 R&D 사업을 새로 추진하며 세포배양용 배지 등 기반기술 개발 연구과제 5개를 새로 지원한다.

뿐만 아니라 올해 하반기에 현장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한 유전자검사서비스, 신의료기술평가, 식약처 인허가 신속처리, 재생의료 활성화 등 기존 혁신전략에 포함된 과제에 대한 세부 추진방안과 단계별 추진 일정이 담긴 규제개선 로드맵을 수립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