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C 日본사 방송 혐한 막말 사태···코리아 대표 “깊이 사죄”
DHC 日본사 방송 혐한 막말 사태···코리아 대표 “깊이 사죄”
"DHC텔레비전 혐한 발언, 동의하지 않는다"
본사에 방송 중단 촉구
SNS 계정 댓글제한 조치도 해제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8.14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DHC코리아가 최근 자사를 둘러싸고 벌어진 혐한 방송으로 이에 대한 대처로 인해 제품 불매운동이 확산된 데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DHC코리아가 최근 일본 본사의 혐한 막말 방송과 관련해 사과문을 게재했지만 불매운동과 비판여론이 사그라 들지 않고 있다.

DHC 코리아 김무전 대표는 13일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다음은 DHC코리아가 발표한 사과문 전문이다.

금번 ‘DHC 텔레비전’ 관련 문제로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죄드립니다.

아울러 최근 문제가 된 ‘DHC 텔레비전’의 방송에 대해 본사와 확인하는 과정에서 빠른 입장발표를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과말씀드립니다.

DHC코리아는 대표를 포함하여 임직원 모두가 한국인이며, 저희도 여러분이 생각하시는 것과 같은 감정으로 방송을 확인하였습니다.

해당 방송 내용은 DHC코리아와 무관하게 본사의 자회사가 운영하는 채널로 저희는 이에 대해 어떤 참여도 하지 않고, 공유도 받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과거의 발언을 포함한 ‘DHC텔레비전’ 출연진의 모든 발언에 대해서 DHC 코리아는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DHC텔레비전’과는 다른, 반대의 입장으로 이 문제에 대처할 것임을 공식적으로 말씀드립니다.

또한 한국, 한국인을 비하하는 방송을 중단해 줄 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하겠습니다.

더불어 갑작스럽게 발생한 상황에서 깊게 생각하지 못하고 댓글 제한 같은 미숙한 대처로 더 큰 실망감을 안겨드린 부분에 대해서도 사죄드리며 금일 현 시점부로 SNS 계정의 댓글 차단을 해제하였음을 알려드립니다.

이후, 여러분의 모든 비판을 저희는 달게 받겠습니다.

다시 한번 금번 문제에 대해 국민, 고객, 관계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안타깝다. 유니클로도 그렇지만 결국 가장 피해보는 것도 한국 지사에서 일하는 우리나라 사람들이다”, “잘못은 일본인이 하고 사과는 왜 한국인이 하나”, “일본 계정에 사과문을 올려야지 왜 한국이 사과문을 올려야 하지”며 DHC코리아의 해명에 답글하고 있다. 반면 “입장이 어찌 됐든 판매하는 물건은 본사의 물건이고 일본은 이번 일이 발생한 후에도 한국을 조롱하는 영상을 올렸습니다. 이 사과문은 별 의미가 없어 보이네요”, “이미 너무 늦은 것 같다”는 반응도 있었다.

한편 DHC는 지난 10일 자회사 방송을 통해 “한국은 원래 금방 뜨거워지고 금방 식는 나라”, “일본이 한글을 통일해 지금의 한글이 탄생했다”는 등 막말을 쏟아낸 방송이 밝혀지며 화장품 불매운동이 이어졌다. 헬스앤뷰티(H&B),온라인 쇼핑몰 등에선 DHC 제품 판매를 중단하거나 진열위치를 뒤쪽으로 변경했다. 전속 모델이었던 배우 정유미 씨 역시 DHC 측에 초상권 사용 철회와 모델 활동 중단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