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은 아니라는데…김상조, 연합뉴스 공정성 앞세워 컨슈머리포트 맞손
국민은 아니라는데…김상조, 연합뉴스 공정성 앞세워 컨슈머리포트 맞손
'편파적' 연합뉴스 300억 재정지원 폐지 36만4920명 국민청원
김상조 공정위원장 연합뉴스와 한국판 컨슈머리포트 제작 협약
네티즌 "신속하고 공정하게 만드는거 맞죠?" 댓글
  • 민병태 기자
  • 승인 2019.06.01 1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 왼쪽)과 연합뉴스 조성부 사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한 상품 비교정보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 왼쪽)과 연합뉴스 조성부 사장이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서 '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한 상품 비교정보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 민병태 기자]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소비자에게 공신력 있는 상품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연합뉴스와 손을 잡았다. 하지만 연합뉴스가 공정하지 못하다며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한 국민이 36만명을 넘기며 종료돼 대조를 이룬다.

공정거래위원회와 연합뉴스 등에 따르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조성부 연합뉴스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달 31일 서울 중구 공정거래조정원에서 상품 비교정보 영상 콘텐츠 제작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정부와 국가기간뉴스통신사인 연합뉴스가 '공신력 있는' 상품 비교 영상 콘텐츠를 제공해 소비자에 정확하고 객관적인 판단의 기준을 제시한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2008년부터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단체와 상품 비교정보를 생산해 소비자에게 제공하고 있다.

하지만 연합뉴스의 공신력은 흠집을 입은 상태다. 연합뉴스의 공정성을 문제삼아 재정지원 폐지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36만명 이상이 동참한 까닭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인은 "현재 연합뉴스는 공정성을 확보하지 못한 편파적인 뉴스 또는 단편적 정보만을 제공하여 여론을 호도하는 악영향을 미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며 "연합뉴스 존립의 근거인 공익적 기능을 대한민국 사회에서 충실히 실행하고 있지 못하는 명확한 반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청원인은 "자유경쟁을 통한 언론계의 보다 공정하고 바람직한 방향으로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서, 오직 연합뉴스에게만 해마다 지급되는 파격적인 금액의 국가보조금 제도 전면폐지를 청원한다"고 주장했다.

청원 제목은 '연합뉴스에 국민혈세로 지급하는 연 300억원의 재정보조금 제도의 전면 폐지를 청원합니다.'이고, 지난 4월 4일 청원을 시작한 이후 지난달 5일 청원종료까지 36만4,920명이 동참했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과 조성부 연합뉴스 대표이사 사장 간 체결한 업무협약(MOU)을 다룬 연합뉴스 기사에 네티즌 'tasteu'은 "신속하고 공정하게 만드는거 맞죠?"라며 댓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