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민 환경개선을 위해...아마존과 손잡은 GS건설 '스마트 홈 서비스' 선봬
입주민 환경개선을 위해...아마존과 손잡은 GS건설 '스마트 홈 서비스' 선봬
국내 건설사 유일하게 AWS서밋 서울 2019 참가
빅 데이터 기반 스마트 플랫폼…AI 라이프스타일 구현
  • 임준혁 기자
  • 승인 2019.04.17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건설이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국내 건설업체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아마존의 알렉사와 연동된 스마트 홈 시현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제공=GS건설
GS건설이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AWS 서밋 서울 2019’에서 국내 건설업체로는 유일하게 참가해 아마존의 알렉사와 연동된 스마트 홈 시현 부스를 운영하고 있다. 사진제공=GS건설

[소비자경제신문 임준혁 기자] GS건설이 국내 건설업체로는 최초로 아마존의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Alexa)’를 탑재한 스마트 홈 서비스를 선보인다. GS건설의 자이는 국내에서 카카오에 이어 아마존의 세계 최대 음성인식 기반의 AI 비서인 알렉사와 연동하며 미래형 스마트 홈 사업을 선도하게 됐다.

GS건설은 17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AWS 서밋 서울 2019(Amazon Web Service Summit Seoul 2019)’에 국내 건설사로서는 유일하게 참가해 알렉사와 연동된 스마트 홈 서비스를 시현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세계 최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인 아마존 웹 서비스(AWS)가 주최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클라우드 솔루션 행사로 AI와 4차 산업이 가져올 비즈니스와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적 변화를 한 눈에 가늠할 수 있는 행사다.

이번 행사에서 먼저 아마존은 음성인식 스피커인 아마존 에코를 통해 알렉사를 불러 스마트 홈 시스템을 제어하는 것을 시현할 예정이다. 가령 스피커인 에코를 통해 알렉사를 불러 침실에서 기상 및 수면 모드를 제어하고, 스탠드 조명을 알아서 조절하고 블라인드가 자동으로 개폐된다. 아침에 일어나 욕실에 들어가면 스마트 미러가 동선에 따라 작동하고, 스마트 칫솔관리기기는 최적화된 상태로 준비를 마친다.

이와 함께 GS건설이 운영하는 스마트 홈 존에서는 음성인식 스피커인 에코와 연동된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선보인다. 특히 GS건설의 월패드와 연동돼 음성으로 외출할 것임을 알리면 대기전력, 전등, 방범 등이 외출모드로 자동 전환되며 엘리베이터를 호출하고 로봇청소기가 청소를 시작하는 등 스마트 홈에서 이뤄지는 미래형 라이프 스타일이 그대로 구현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빅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 플랫폼 영상도 공개된다. 플랫폼을 통해 자이 아파트로부터 발생하는 다양한 데이터들을 분석해 시스클라인(SysClein) 공기청정시스템을 통한 ▲실내 공기질 최적화, ▲각실별 온도를 최적화하는 자이 에너지 절약 시스템(Energy Saving) ▲공용부 모니터링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또한 빅데이터 솔루션을 통해 도출되는 인사이트를 적용해 입주민들의 생활 환경을 지속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GS건설 건축·주택부문 우무현 사장은 “국내 주택문화를 선도해 온 자이는 아마존과 손잡고 스마트 홈 서비스의 선도적 브랜드로 자리잡고 고객들에게 앞선 라이프 스타일을 제공함으로써 고급 주거 문화의 새로운 기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