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 달 연속 월간 최대치...국내 면제점 매출 2조 '내가 제일 잘나가'
석 달 연속 월간 최대치...국내 면제점 매출 2조 '내가 제일 잘나가'
외국인 방문객 수 169만6201...2017년 중국 한한령 이후 가장 많은 수준 기록
중국 보따리상 유치 위해...선불카드를 제공, 할인 경쟁 벌여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4.15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부터 시작된 중국 정부의 '보따리상' 규제에도 불구하고 국내 면세점 매출이 지난 석 달 연속으로 월간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올해부터 시작된 중국 정부의 '보따리상' 규제에도 불구하고 국내 면세점 매출이 지난 석 달 연속으로 월간 최대치를 경신하면서 승승장구하고 있다.

15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면세점 매출은 2조1656억원으로 처음으로 2조원을 돌파했다.

지난 1월 매출 1조7116억원으로 월간 최대치를 갈아치운 이후 석 달 연속 사상 최대 기록을 새로 썼다.

외국인 방문객 수도 169만6201명으로 2017년 3월 중국의 한한령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면세점업계가 중국 보따리상 유치를 위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선불카드를 제공하는 등 할인 경쟁을 벌인데다, 한국에서 물건을 사서 되파는 보따리상의 중개무역 규모가 점차 커지면서 실적도 오른 것으로 보인다.

면세업계는 중국이 보따리상으로 불리는 개인 구매대행업자에게 세금을 부과하는 등 규제를 강화하는 전자상거래법을 시행하면서 보따리상이 줄어들 것으로 우려했지만, 아직은 영향이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상대적으로 믿을 수 있고 값싼 한국 면세품에 대한 수요가 줄지 않았다는 분석도 나온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소비자경제>와의 통화에서 "중국 보따리 상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고 외국인이 많아졌다는 것을 몸소 느끼고 있다"며 "사드가 풀리면 중국인 단체 관광객이 엄청난 규모로 유입 되기에 그에 대한 준비를 하고 있다. 면세 업계는 할인 행사나 선불 카드, 프로모션 등에 집중하는 분위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