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SKT 규탄...통신 요금 인하 촉구
소비자단체, SKT 규탄...통신 요금 인하 촉구
  • 최빛나 기자
  • 승인 2019.03.14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신문 최빛나 기자] 소비자단체들이 고가 중심의 5세대 통신(5G) 요금제안을 인가 신청한 SK텔레콤을 규탄하며 통신요금 인하를 촉구했다.   

한국소비자연맹, 소비자시민모임, 민생경제연구소, 참여연대 민생희망본부 등 소비자·시민단체는 14일 서울 중구 SK텔레콤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현재 한국의 이동통신 시장은 해외사업자와 경쟁 없이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재벌 이동통신 3사가 90%에 달하는 시장점유율을 통해 독과점적 지위를 누리며 폭리를 취하는 구조"라며 "애초에 가격경쟁을 통한 요금인하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이 때문에 통신 3사의 요금제는 거의 베끼기 수준으로 별반 차이가 없다"며 "저가와 고가요금제 이용자의 데이터 차별도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는 "정부는 이동통신 소비자들이 진정으로 바라는 것이 '세계 최초 5G 상용화'라는 타이틀이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공평하고 저렴하면서도 안정적인 통신서비스'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며 "법이 정한 인가 권한을 적극적으로 행사해 재벌의 폭리를 막고 가계통신비 부담을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