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릭 예상 진로 전남 영광 부근 상륙 예보...폭우보다 강풍 피해 더 클 듯
솔릭 예상 진로 전남 영광 부근 상륙 예보...폭우보다 강풍 피해 더 클 듯
  • 최민 기자
  • 승인 2018.08.2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후 3시 현재 서귀포 서북서쪽 110㎞ 해상서 시속 8㎞
(사진=연합뉴스)

[소비자경제신문=최민 기자] 제19호 태풍 '솔릭'의 예상 진로가 계속해서 남쪽으로 수정돼 전남 영광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다.   

23일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제주 서귀포 서북서쪽 110㎞ 부근 해상에서 시속 8㎞의 느린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강한 중형급 태풍인 '솔릭'의 강풍 반경은 310㎞이고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이다.
   
태풍 영향권 내 최대 풍속은 초속 35m(시속 126㎞)에 달한다. 이는 달리는 트럭이 전복될 수 있는 수준이다. 폭우보다는 강풍 피해가 더 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이 태풍은 이날 밤 시속 21㎞ 정도로 속도를 높여 서해 섬들을 통과해 북상한 뒤 24일 오전 1시께 전남 영광 부근에서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이후 24일 오전 7시께 세종과 오전 9시께 충주, 오후 2시께 강릉 부근을 지나 동해로 빠질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과 가장 가까워지는 시점은 24일 오전 9시께로, 서울에서 약 100㎞ 떨어진 동남쪽을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솔릭'은 전날만 해도 충남 보령 부근에 상륙할 것으로 예보됐지만, 이후 전북 군산에서 전남 영광으로 예상 진로가 점점 남쪽으로 이동했다.
   
제20호 태풍 '시마론'은 일본 쪽으로 북상하면서 우리나라 동쪽의 북태평양 고기압을 흔들었다. 이런 가운데 '솔릭'의 이동 속도가 느려지면서 편서풍의 영향을 받아 보다 일찍 동쪽으로 방향이 바뀔 것으로 보인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서울 등 수도권은 태풍 진로에서 점차 멀어져 우려보다는 피해가 덜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제주, 전남, 광주, 충남, 대전, 세종, 경남, 부산 등에는 태풍 특보가 발효된 상태다. 서울, 경기, 인천, 경북 등에는 태풍 예비 특보가 발표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사임당로 34, 6층(서초동 대하빌딩)
  • 대표전화 : 02-2038-4446
  • 회장 : 한상희
  • 대표이사 : 윤대우
  • 발행인·편집인 : 윤대우
  • 법인명 : 소비자경제 주식회사
  • 제호 : 소비자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1111
  • 등록일 : 2010-01-21
  • 발행일 : 2010-01-21
  • 청소년보호책임자 : 권지연
  • 소비자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소비자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pce@dailycnc.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