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서명운동 돌입... 20일까지
참여연대,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서명운동 돌입... 20일까지
  • 장병훈 기자
  • 승인 2018.07.11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장병훈 기자] 참여연대 의정감시센터가 11일부터 국회 특수활동비 폐지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서명운동은 20일까지 이어진다. 

참여연대는 이날 "국회 특수활동비가 아무런 감시와 통제 없지 쌈짓돈처럼 사용된 것에 국민적 분노가 치솟았다. 하지만 국회는 여전히 미온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참여연대는 "특수활동비는 정보·수사 활동을 할 때 영수증 증빙이 불가피한 경우에만 제한적으로 지급해야 한다. 그런데도 국회는 2011∼2013년 특수활동비를 '제2의 월급'처럼 나눠먹기식으로 사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직 공개되지 않은 2014년 이후 국회 특수활동비 지급내역과 다른 정부 기관의 특수활동비 지급내역을 공개할 것과 특수활동비를 즉각 폐지할 것을 촉구했다. 

한편 참여연대는 지난달 28일 8개 정부기관의 특수활동비 집행내역을 파악하기 위해 관련 지출내역에 대해 정보공개청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