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day : 2018.01.17  update : 2018.1.17 수 11:31
소비자경제신문
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
금리 오르자 금융자산도 증권시장→은행권 '대이동'부보예금 잔액은 1973조6천억원…작년 3분기 39조7천억원 증가
(사진=픽사베이)

[소비자경제신문=장병훈 기자] 금리인상 여파로 증권 금융투자 대기자금이 저축 예금으로 쏠리면서 지난해 3분기 전체 부보예금 잔액은 1973조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예금보험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9월말 기준 금융투자업권을 제외한 은행․보험․저축은행의 부보예금(예금보험이 적용되는 예금)이 전분기 대비 39조7천억원이 늘어났다.

이는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로 안전자산을 선호하는 금융소비 트렌트가 예금금리 인상과 맞물려 시중은행, 저축은행 등의 부보예금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부보예금 증가율에서 나타나듯 지난 2분기 시중은행이 0.2%이던 것이 3분기 들어 2.4%로 늘어났고, 저축은행은 2.2%에서 4.5%로 뛰었다.

반면 금융투자업권에 위탁자 예수금(주식매매 대기자금)과 부보예금은 전분기 대비 감소 1조2천억원이 감소했다. 금융투자 중 일부 대기자금은 보험업권으로 유입돼 신규 보험계약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증가율은 은행권에 비해 그리 높은 편이 아니다.

(자료출처=예금보험공사)

예보 관계자는 “저금리 장기화 등에 따라 상대적으로 고금리를 제공하는 저축은행의 부보예금 증가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저축은행의 경영상황 호전에 따라 5천만원 초과 예금비중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로써 예보는 작년 1월부터 9월까지 예금보험료 1조4천억원을 수납해 9월말 기준 적립된 예금보험기금이 12조5천억원(잠정치)에 이른다.

한편 지난 12월말 기준으로 전체 부보금융회사는 총 296개사로 신규인가와 폐지 등으로 전년 같은 달과 비교해 국내사는 6개사가 증가했고, 외국계 금융회사 국내지점은 2개사가 감소한 것으로 파악됐다.

장병훈 기자  npce@dailycnc.com

<저작권자 © 소비자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여백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칼럼
[윤대우 칼럼] 소비자 중심 ‘MBC 뉴스’ 기대된다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MBC 박경추 아나운서가 오랫동안 방송에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궁금했다. 홍보실에 직접 전화했더니 담당직원은 정확한 답변을 못했다.필자는 약 19년 전부터 박경추 아나운서의 팬이었다. 과묵했던 남자 앵커들과 달리 생글생글한 그의 미소가 좋았다. 무엇보다 맑고 투명하고 또렷한 발음이 인상적이었다. “어떻게 저런 목소리를 낼 수 있을까?” 그가 말하는 뉴스는 귀에 속속 들어왔다. 그래서 그의 거취가 궁금했던 것이다.박경추 아나운서는 파업에 참여했다는 이유로 2012년 MBC ‘이브닝 뉴스’를 끝으로 모습을 감췄

[이동주 칼럼] '의학 드라마는 이제 그만'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여기저기에서 아프다며 소리치는 아우성으로 응급실은 시장바닥이나 다를 바 없었습니다. 응급실 베드는 모두 환자들로 꽉 차있었고 그 사이를 간호사들과 병원 직원들이 뒤엉켜 뛰어다니고 있었습니다. 며칠 밤을 샌 것 같은 퀭한 눈으로 그 사이에서 분주하게 돌아다니던 친구는 응급실 문 앞에 어정쩡하게 서있던 저를 발견하더니 얼굴이 환해졌습니다.그 친구는 의대 다닐 동안 저랑 별로 친하게 지내지도 않았는데 마치 구세주를 만난 것처럼 저에게 달려와 제 손을 꼭 잡으며 “왔구나”라며 과할 정도로 반갑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박재형 법률칼럼] 인터넷 방송에 대한 규제 논의를 보고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최근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에 대한 국회의 국정감사 과정에서, 인터넷 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 티비 방송 컨탠츠들의 폭력성, 음란성이 도마에 올랐습니다. 일부 국회의원들은 시청자의 BJ에 대한 후원 수단인 별풍선이 방송의 폭력성, 음란성을 부추기는 주 원인이라며, 이에 대한 규제를 요청했습니다.이러한 의원들의 주장을 보면, BJ는 시청자들이 방송 중 실시간으로 선물할 수 있는 후원금인 별풍선을 주 수입원으로 하는데, BJ들이 별풍선을 받기 위해 경쟁적으로 점점 더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방송을

[데스크칼럼] '현대판 음서제' 온상이 된 공직유관단체들의 채용비리

[소비자경제신문 칼럼] 아직도 정부 부처 산하 공공기관 뿐만 아니라 공직 유관단체 정규직을 선발하는 과정에 특혜 채용 비리가 판을 치고 있다. 이달 11일 국민권익위원회가 발표한 지난해 말 공직유관단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채용비리 특별점검 결과를 살펴보면 지난 5년 동안 채용이 없었던 16개 단체를 제외한 256개 단체 중 200개 단체에서 채용비리가 946건에 달했던 것으로 밝혀졌다.중앙정부나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재정지원, 임원 선임 승인 등을 받아야 하는 공직유관단체가 현대판 음서제도가 판을 치는 온상으로 변질됐던 셈이다. 채용비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