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아웃도어 생식기 영향 물질 검출…논란 불가피
브랜드 아웃도어 생식기 영향 물질 검출…논란 불가피
노스페이스 등 과불화화합물 친환경 인증 기준 초과
  • 유경석 기자
  • 승인 2017.09.27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은 27일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레드페이스, 빈폴아웃도어, 케이투 아웃도어 등산바지에서 생식기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고 밝혔다. (사진=SBS 방송화면캡처)

[소비자경제=유경석 기자]  노스페이스,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레드페이스, 빈폴아웃도어, 케이투 아웃도어 등산바지에서 생식기 등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됐다. 

한국소비자원은 27일 소비자에게 합리적인 상품선택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소비자가 선호하는 12개 아웃도어 브랜드의 등산바지 총 12개 제품을 대상으로 기능성, 안전성, 색상변화 및 사용성, 내구성 등에 대한 시험·평가결과를 발표했다. 

시험결과에 따르면 노스페이스(NFP6NI12),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DMPT11711U-1), 레드페이스(REWMPAS17110), 빈폴아웃도어(BO7221B01R), 케이투(KMP173331Z12)에서 과불화화합물 (PFOA, 과불화옥탄산)이 유럽의 섬유제품 민간 친환경 인증(OEKO-TEX) 기준 이상으로 검출됐다. 

과불화화합물은 자연적으로 잘 분해되지 않아 인체 및 환경에 축적될 가능성이 있는 잔류성 물질로 알려져 있으며, 생식기나 신장, 면역체계 등에 영향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한국소비자원은 설명했다.

현재 국내․외적으로 과불화화합물 관련 기준은 미비한 상태로, 국가기술표준원 및 환경부가 국내·외 관련 현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중이다. 

시험·평가 항목, 방법 및 기준 일부. (자료=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아웃도어 브랜드 등산바지에 대한 조사 결과 노스페이스 등 일부 제품에서 유럽 섬유제품 민간 친환경 품질 인증 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국가기술표준원과 환경부 등이 과불화화합물의 안전기준 마련 검토 자료에 활용할 예정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한국소 비자원이 실시한 소비자가 선호하는 12개 아웃도어 브랜드 시험.평가에는 노스페이스, 코오롱스포츠, 블랙야크, 케이투, 밀레, 아이더, 콜핑, 빈폴아웃도어, 레드페이스, 머렐, 디스커버리익스페디션, 웨스트우드가 참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