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說]검찰, 미르-K재단 연관 전경련ㆍ대기업 고강도 수사해야
[社說]검찰, 미르-K재단 연관 전경련ㆍ대기업 고강도 수사해야
기업들 ‘모르쇠’ 일관말고 투명한 출연 과정 해명해야
  • 소비자경제
  • 승인 2016.11.01 1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 사설] 비선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1일 검찰에 긴급 체포된 가운데 검찰의 또 다른 칼날은 최씨가 설립한 미르-K재단이 어떻게 대기업으로부터 774억원을 출연받았는 지를 향하고 있다.

지금까지 팩트는 두 재단에 출연한 대기업은 50여 곳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이 미르재단(125억) K스포츠(79억), 현대자동차가 미르(85억) K스포츠(43억), LG가 미르(48억), K스포츠(30억) 등이다.

명확한 출연금 내역서가 밝혀진 이상 검찰이 대기업에 대한 수사는 불가피해 보인다. 재계 역시 속 마음은 억울하지만 수사의 칼날이 어디로 향할지 몰라 재계 전체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 대기업들이 이렇게 엉뚱한 일로 신경을 쓴다는 자체가 답답할 노릇이다. 일각에서는 한국경제가 처한 암담한 현실을 봤을 때 대기업들이 자발적으로 출연하지 않은 이상 검찰이 너그럽게 판단해주길 바라고 있다.

하지만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가 비단 국내 이슈가 아닌 전 세계에 관심을 끌게 된 이상 국내 글로벌 대기업들이 수출 대상국과 거래를 생각한다면 검찰 수사에 투명하게 대응을 할 책임이 있다.

검찰은 롯데와 SK를 시작으로 삼성ㆍ한화 등 최씨의 딸 정유라씨를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 대기업 관계자를 우선적으로 소환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의 경우 승마 국가대표 선수인 정씨를 지원하기 위해 수억원대 경마를 훈련장에 구입해 주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고 SK는 지난 2월 K스포츠재단에 후원금을 거절했다가 "3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역 제안을 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도 대기업의 모금 창구역할을 했다는 전경련에 대한 검찰의 고강도 수사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특히 전경련 이승철 부회장이 이번 국정감사 나와 ‘모르쇠’로 일관한 태도는 국회의원은 물론 전 국민들의 공분을 산만큼 전경련의 명예 회복을 위해서라도 검찰의 수사는 매우 단호하고 엄정해야 한다.

검찰은 미르-K재단 모금 과정에서 외압여부를 확실히 가려, 기업이 불가피하게 출연을 한 경위를 밝혀 내야한다. 법조계 일부에서 제기되고 있는 기업의 대가성 출연 가능성여부도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

검찰은 이번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앞뒤로 많은 신뢰를 잃었다. 이제 칼은 검찰에 넘겨진 만큼 투명하고 정직한 수사를 통해 검찰의 존재 이유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