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녀 20~60대 소비자역량 진단결과, 61.5점으로 보통수준
남녀 20~60대 소비자역량 진단결과, 61.5점으로 보통수준
소비자권리의식 및 제품사용 역량은 높으나 금융 및 사회적 책임소비 역량이 낮아
  • 김길태 기자
  • 승인 2011.02.15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경제=김길태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전국 20대~60대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소비자역량을 진단한 결과, 평균 61.5점으로 보통수준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역량이란 ‘현명하고도 지속가능한 소비생활을 위해 소비자가 갖추어야할 잠재적 실천적 능력’을 말하는데 금융, 거래, 시민의 3대 역량과 9개 하위지표로 구성된다.

3대 역량은 금융역량(59.1점)<거래역량(62.1점)<시민역량(63.1점) 순이었고 금융역량이 가장 낮았다. 특히 금융역량에 속하는 재무설계력(57.1점), 자산·부채관리력(59.7점), 위험대비력(61.3점)이 모두 낮아, 소비자들의 금융역량 강화가 시급함을 확인해주었다.

또한 거래역량의 경우 사용 및 분쟁해결력(63.3점), 구매의사결정력(62.5점)은 높은 반면, 소비자정보이해·활용력(60.9점)은 낮았다. 시민역량에서는 소비자권리 주장력(65.0점), 소비사회적응력(63.2점)은 높은 반면 소비자책임 수용력(61.1점)이 낮았다. 이는 우리 국민의 소비자권리의식, 제품 사용능력 등은 일정 수준에 이르렀으나, 현명한 선택을 위한 소비자정보 활용력, 녹색소비 등 사회적 책임소비 수준은 앞으로 더욱 개선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한다.

한편, 금융거래 연체, 소비자분쟁해결기준, 식품위해요소중점관리제도, 탄소성적표시 등에 대해서 잘 모르거나, 제대로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특히 각종 표시의 근거(정답률 28.8%), 탄소성적표시(정답률 28.8%) 오픈 프라이스 제도(정답률 34.4%)의 이해가 낮았다. 따라서 최근 남발되다시피하는 다양한 인증 및 표시제도 시행 시 소비자의 수용역량을 고려한 신중한 검토가 필요한 것으로 지적됐다.

소비자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소비자가 자신의 소비자역량 수준을 손쉽게 진단해볼 수 있도록, ‘간편 소비자역량진단지’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사제보 j2000gil@dailycnc.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