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쇼크’ 속 ‘단비’…사회연대은행, 소셜벤처에 긴급자금 지원
‘코로나 쇼크’ 속 ‘단비’…사회연대은행, 소셜벤처에 긴급자금 지원
  • 김슬기 기자
  • 승인 2020.05.21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쇼크’로 먹구름이 드리워진 벤처업계에 긴급 지원이 제공된다.

사회연대은행은 21일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사에서 SC제일은행·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소셜벤처(사회적경제조직) 대상 성장지원 프로젝트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셜벤처는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을 포괄하면서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지칭되기도 한다. 각종 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며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조직을 뜻한다. 그러면서 “서울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사에서 SC제일은행·서울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소셜벤처(사회적경제조직) 대상 성장지원 프로젝트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소셜벤처는 사회적 기업, 협동조합, 자활기업, 마을기업을 포괄하면서 사회적경제기업으로 지칭되기도 한다. 각종 사회문제 해결을 목표로 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통해 수익을 창출하며 사회적 가치와 경제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조직을 뜻한다.

해당 지원 대상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감소 등으로 경영에 난항을 겪고 있거나, 공공의료·보건서비스 등 코로나19 피해 극복에 기여한 소셜벤처 등 사회적경제조직이다.

선정된 기업들에는 경영정상화를 위한 긴급 운영자금 지원과 온라인 판로 지원 및 지속적 역량 강화를 위한 성장지원금 등이 지원된다. 더불어 SC제일은행 임직원들의 금융·IT 컨설팅 및 체험형 봉사활동도 제공되며, 3자 파트너사의 채널을 통한 온라인 홍보도 받을 수 있다.

대상 기업 선정을 위한 세부 지원요건과 신청방법은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사회연대은행을 통해 다가올 7월 중 공지될 계획이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SC제일은행은 전 세계 59개국에 진출해있는 글로벌 은행인 SC그룹의 일원으로 ‘지역사회 및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발전한다’는 굳건한 철학을 가지고 있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 최근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당국에서 주도하는 각종 금융지원과 지역사회 공헌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프로젝트는 스탠다드차타드(SC)그룹 해외 본사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조성한 글로벌 자선기금을 한국에 배정받아 진행하게 된다. SC그룹은 최근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거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수요가 급증한 상품 생산을 계획하는 기업들에 10억 달러를 금융지원하고, 피해가 큰 지역에 대한 긴급 구호 및 경제 회복 지원을 위해 5000만 달러의 글로벌 자선기금을 조성하는 계획을 밝혔다.

 

지난 20일 서울시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열린 '소셜벤처 대상 성장지원 프로젝트'에 참석한 (왼쪽 세 번째부터)박종복 SC제일은행장과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사회연대은행
지난 20일 서울시 종로구 SC제일은행 본점에서 열린 '소셜벤처 대상 성장지원 프로젝트'에 참석한 (왼쪽 세 번째부터)박종복 SC제일은행장과 김용덕 사회연대은행 대표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사회연대은행

소비자경제신문 김슬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